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쉽게 하는 내 사업체 디지털 마케팅] <2> 용감하게 잘라내기

예산부터 인력까지 전방위 세일즈 쉽지 않아
가장 잘 팔리는 최고 상품만 광고해도 효과 커

 얼마 안 되는 예산을 세일즈와 광고에 힘껏 쏟아 넣은 적이 있었는가? 그래도 효과가 없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  
 
스몰비즈니스 마케팅 여건은 예나 지금이나 만만찮다. 영역마다 전문적으로 해결할 인력이나 재정적 여유도 넉넉지 않다. 아무리 노력해도 세일즈가 안 오른다면, 이런 난관은 어떻게 핸들 해야 할까? 터놓기는 어렵지만, 소규모 사업주들이 많이 고민했던 질문일 것이다.  
 
▶대범하게 잘라낸다?
 
조금 무식하게 들리겠지만, 이럴 땐 잘라내서 줄여보라. 바닥에 머물던 성과는 신기하게도 솟아나기 시작할 것이다. 간이 작아서 못 한다는 분도 있겠지만, 현명하게 줄이고 어느 정도 단순화해 놓으면, 복잡한 시야만 정리되면 곧 달라진다. 안개가 걷힌 듯 상황도 또렷하게 보인다. 잘 보이면 어디에 집중해야 하는지도 알기 쉽다.
 
▶가성비 높은 마케팅 비밀
 
인풋 대비 효과를 높이려면, 단순화로 퍼포먼스를 올려보자. 흔히 듣는 ‘우선순위’ 배열과 집중의 원리만으로도 세일즈와 가성비는 거의 즉시 치솟는다.  
 
1. 최고 상품과 서비스는?  
 
딱 하나만 선택해야 한다면 어떤 상품이나 서비스를 광고하겠는가? 가장 잘 먹히는 최고의 상품, 서비스에 예산의 비중만 높여도 단기적 세일즈 효과는 개선된다. 별 큰 반응이 없는 것에 괜히 광고할 필요가 없다. 광고만 제대로 몰아 줘도 투자 대비 효과를 단기적으로 치솟게 한다.
 
2. 고객이면 다 똑같은가?
 
이 원리는 고객 타입에도 적용할 수 있다. 가장 잘 반응하는 고객층에게 더 많은 광고예산을 배정해보라. 페이스북, 유튜브, 구글과 같은 디지털 광고는 타겟 대상을 따로 정해서 그 효과대로 조정할 수 있다. 물론 상대적으로 반응률이 적은 고객층에겐 광고를 줄이면 된다. 이렇게 간단히 조정만 해도 같은 예산으로 더 많은 세일즈와 판매를 이끌 수 있다.
 
3. 가장 뛰어난 나의 오퍼는?  
 
오퍼도 가장 반응이 좋은 하나 또는 두 가지에 광고나 마케팅 홍보를 전력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주말 프로모션이나 얼리 버드 스페셜이 반응이 높다면, 낮은 반응 오퍼를 빼고 높은 반응의 오퍼에 투자하면 같은 비용으로도 더 큰 수확을 얻는다.  
 
그중 2가지 과감한 가지치기에 포커스해보자.
 
첫째, 균형을 포기하라
 
예산이 적을 때는 골고루 균형 맞추면 안 된다. 굵직한 한 두 가지에만 철저히 집중하자. 분산된 노력만큼 큰 낭비가 없다. 때론 줄일수록 강해진다. 육중한 결과를 만드는 도구를 잡고 힘껏 휘둘러야 한다. 80/20 이상, 90/10까지 좁혀 승부해도 된다. 어떤 방법을 택하든지, 여러 마리 토끼를 잡으려다 하나도 못 잡는 어처구니없는 실수, 욕심을 경계하라.
 
둘째, 고객을 차별하라
 
사람을 차별하라는 얘기는 물론 아니다. 법적 소송으로 큰 낭패를 만날 수도 있고, 그렇지 않다고 해도 차별 대우는 안 된다. 여기서 차별의 진짜 의미는 가장 영양가 있는 고객을 식별해서 베팅하라는 말이다.
 
마케팅 영역을 좁히는 것도 대범함이 요구되지만, 그만큼이나 때론 더욱 힘든 다른 하나는 가장 중요한 고객을 선택하는 것이다. 물론 다른 고객을 버리라는 말도 아니다. 나의 제한적 마케팅/광고/홍보 예산을 넣었을 때 가장 큰 반응과 매출 혜택을 지속해서 가져다주는 고객층이 누구인지 우선순위대로 결정해야 한다는 말이다. 다음 시간에 더 구체적으로 다뤄보자.
 
▶문의: (703)337-0123

윤필홍 / InteliSystems 대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