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해외문학상 시 부문 대상 오연희 시인

‘비 오는 날의 잔치’, ‘풀의 역사’ 등 3편

오연희 시인

오연희 시인

제23회 해외문학상 시 부문 대상 수상자로 오연희(사진) 시인이 선정됐다.  
 
수상작은 시 ‘비 오는 날의 잔치’, ‘풀의 역사’, ‘긍정의 수난사’ 등 3편이다.  
 
이번 해외문학상 심사는 해외문학상을 제정한 조윤호 해외문학 발행인과 배미순 시인, 김희주 시인이 심사를 맡았다.  
 
조윤호 시인은 올해 수상작 가운데 오연희 시인의 시 ‘비 오는 날의 잔치’를 대표작으로 꼽으며, “이민자의 정체성을 주제로 한 감동적인 시이다”고 심사평을 밝혔다.  
 
오연희 시인은 해외문학 신인상 수필 당선으로 등단했으며 해변문학제 백일장 장원, 제2회 시와 정신 해외시인상을 받았다. 시집 ‘호흡하는 것들은 모두 빛이다’, ‘꽃’, 산문집 ‘시차 속으로’, ‘길치 인생을 위한 우회로’ 등이 있다.  
 
수필 부문 대상 수상자로는 황영환 수필가가 선정됐다. 수상작은 ‘시그널 산의 한 노인’과 ‘장수의 비결’ 등 2편이다.  
 
제23회 해외문학 신인상 당선자는 시 부문에 김종석, 오성자, 팅팅호, 홍원애씨, 수필 부문은 이영희씨, 단편소설 부문에는 손문식씨 그리고 번역문학 부문에는 김상현씨가 각각 당선됐다.
 
한편, 해외문학은 신인문학상 작품을 공모한다.  
 
시.시조 5편, 수필 2편, 단편소설 원고지 70장, 문학평론 원고지 70장, 번역 문학은 기성 문인의 시 5편을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원고마감은 10월 말까지이며 당선자는 개별 통지된다.  
 
▶문의: (562)650-0608

이은영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