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대규모 퇴거사태 발생하지 않아

이민자 '셀프 퇴거' 원인일 수도

대부분의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대규모 퇴거사태가 발생하지 않아 그 원인에 대해
궁금증이 일고 있다.
지난 8월26일 연방대법원은 질병예방통제센터(CDC)의 퇴거 모라토리엄 행정명령에 대해 위헌판결을 내렸다.
전문가들은 9월초부터 '퇴거 쓰나미' 현상이 벌어질 것이라고 예상했으나, 워싱턴지역을 비롯한 대부분의 대도시 권역에서는 별다른 변화가 감지되지 않고 있다.
프린스턴 대학이 매주 집계하는 퇴거 추세 업데이트 연속 보고서에 의하면, 8월26일 이후 지역별 퇴거 숫자는 변함이 없거나 오히려 줄어들고 있다.
지역별로 다소간의 차이가 있지만, 클리블랜드, 멤피스, 찰스턴, 인디애나폴리스 등은 오히려 퇴거숫자가 줄고 있다.
전문가들은 퇴거이슈가 사라진 것이 아니지만, 연방정부와 주정부의 보조금 정책 등이 효과를 발휘하고 있어 일시적인 유예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책이 미비한 플로리다 게인스빌과 잭슨빌 등에서는 퇴거건수가 증가한다는 점에서 정책 효과가 바닥날 경우 대규모 퇴거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사실을 잘 보여준다.
연방센서스국의 최근 보고서에 의하면 9월 중순 현재, 300만 가구 이상이 당장 퇴거를 걱정하고 있었다.
피터 헵번 프린스턴 대학 교수는 "대규모 퇴거사태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장담하기에는 아직 너무 이르다"면서도 "전국적으로 동시에 안정적인 퇴거추세가 일거에 변해 퇴거건수가 갑자기 치솟는 일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프린스턴 대학은 워싱턴지역 등 미국의 31개 대도시 권역 퇴거 추이를 조사하고 있다.
여러 연구소와 단체의 퇴거사태 경고에도 불구하고 미국에 정확한 데이터가 없다는 점이 문제가 되고 있다.
워싱턴D.C.에 위치한 비영리 씽크탱크 어번 인스티튜트는 지난 1월 1천만 가구 이상이 위험에 처해 있다고 발표했으며, 또다른 비영리 씽크탱크 아스펜 인스티튜트는 1500만 가구라고 밝혔다.
무디스 애널리스틱은 600만 가구로 낮춰잡고 있으나, 제각각 다른 자료를 제시하는 탓이다.
일각에서는 이민자와 유색인종 렌트세입자가 집주인의 퇴거계고장을 받기 전에 대규모 '셀프 퇴거'를 진행하고 있어, 대규모 퇴거사태가 상쇄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연방정부와 주정부 등의 지원금 제도를 잘 알지 못해 정보격차에 의한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옥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