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이웃케어 35주년 기금모금 만찬 성황…스티븐 연 등 350여 명 참석

지난달 30일 열린 이웃케어클리닉 35주년 기념 기금모금 만찬에서 애린 박 소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이 한인배우 스티브 연(가운데) 등 참석자와 한자리에 모였다. [이웃케어 제공]

지난달 30일 열린 이웃케어클리닉 35주년 기념 기금모금 만찬에서 애린 박 소장(앞줄 왼쪽에서 네번째)이 한인배우 스티브 연(가운데) 등 참석자와 한자리에 모였다. [이웃케어 제공]

이웃케어클리닉(소장 애린 박) 창립 35주년 기념 기금모금 만찬 행사가 지난달 30일 LA다운타운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팬데믹 상황임에도 마리아 두라조·스티븐 브래드포드 캘리포니아 상원의원, 미겔 산티아고 하원, LA시 케빈 드레옹 의원, LA시 검찰 마이크 퓨어 검사장 및 리처드 김 검사 등 의료계 종사자, 정치인, 기업인, 커뮤니티 리더 350여 명이 참석해 성황을 이뤘다.

이웃케어가 마련한 사회 기여자에 대한 시상식에서는 영화 ‘미나리’로 오스카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 배우 스티브 연이 시상자로 나서, 한인타운이 포함된 가주 하원 53지구를 지역구로 팬데믹 기간 동안 이민자 커뮤니티와 소외계층을 위해 방역과 보건, 의료, 주택난 등 해결에 힘써온 미겔 산티아고 하원의원이 ‘리더십상(Leadership Award)’을, 커뮤니티에 진단검사와 백신을 제공하며 코로나 대응에 나선 코어(CORE, Community Organized Relief Effort)가 ‘스포트라이트상(Spotlight Award)’을, 아시안 혐오범죄, 인종차별에 맞서 싸운 풋볼팀 LA램스(LA Rams)의 중국계 선수 테일러 랩이 ‘개척자상(Trailblazer Award)’을 받았다.

애린 박 소장은 “코로나 진단검사, 백신 접종 등 정신없이 달려오면서 지친 마음이 자리를 함께 해준 직원, 환자, 파트너 덕분에 위로를 받았다”며 “ 다시 희망을 안고 미래를 향해 커뮤니티를 위해 더욱 힘차게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장병희 기자 chang.byunghe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