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차 첨단 혁신 기술 사양 최우수…JD파워 신차 기술경험지수

제네시스 종합·럭셔리 부문 2관왕
현대차·기아는 일반차 부문 1·2위

한국차들이 자동차 첨단 기술 사양 부문에서 업계를 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업체 JD파워가 6일 발표한 2021 신차 기술경험지수(Tech Experience Index, 이하 TXI)조사 순위에서 제네시스가 럭셔리 브랜드 1위와 함께 전체 종합 1위를 차지했다. 일반 브랜드에서도 현대차와 기아가 각각 1, 2위를 기록했다. <그래프 참조>

JD파워는 지난 2월부터 7월까지 2021년형 신차 구매 후 90일이 지난 11만827명을 대상으로 편의성, 최신 자동화, 인포테인먼트 및 연결성, 에너지 및 지속가능성 등 4개 부문 36개 항목에 대한 차주들의 의견을 종합해 평가했다.

제네시스는 총점 634점으로 럭셔리 부문 2위인 캐딜락을 83점 차로 제치며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3위 볼보 550점, 4위 BMW 545점, 5위 머세데스-벤츠 523점 등 순위 간점수 차를 비교할 때 제네시스가 압도적으로 앞서고 있음이 드러났다.

일반차 브랜드에서도 519점과 510점으로 1, 2위를 한 현대, 기아가 3위부터 5위인 닛산(502점), 스바루(499점), GMC(498점)를 여유롭게 따돌리고 있다. 14개 럭셔리와 18개 일반 브랜드별 평균 점수는 각각 506점, 473점이다.

이 같은 결과는 한국차들이 타 브랜드에서는 아직 채택하지 않거나 옵션으로 하고 있는 최신 운전보조 및 주행보조 기능들을 기본으로 장착해 출시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테슬라는 668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했으나 다른 업체와 달리 15개 주에서 소유주에 대한 설문조사 권한을 제공하지 않아 35개 주 데이터로만 평가돼 공식 순위에서는 제외됐다.

부문별 최우수 차량에서는 현대차 엘란트라가 전방교차차량경고(FCTW)로 최신 자동화 부문서, 기아 K5는 가상 어시스턴트 연결성(VAC)으로 인포테인먼트 및 연결성 부문서 각각 선정됐다. 럭셔리 부문서는 두 부문 모두 렉서스 IS가 차지했다.

한편,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첨단 사양이 늘면서 신차 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일부 기능은 운전자들에게 호응을 얻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신차 구매 후 90일간 첨단 사양 3가지 중 1개 이상을 사용했다고 답한 응답자는 절반도 채 안 됐다. 차량 내 디지털 기술 사양을 사용한 일이 없는 경우도 61%에 달했으며 이 중 51%는 이 같은 사양이 필요하지 않다고 답했다.

운전자들이 원하는 가장 인기 있는 사양으로는 백미러 카메라와 그라운드 뷰 카메라로 나타났다. 터치 대신 손동작에 반응하는 제스처 제어 기술에 대해서는 신차 100대당 41건의 불만이 제기돼 2년 연속 만족도 최하위를 기록했다.


박낙희 기자 park.naki@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