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 코로나 사망자 70만명 육박…‘가장 치명적인 팬데믹’

1일 현재 69만8000명…500명중 1명 사망
1918년 스페인 독감 67만5000명 넘어서

코로나19로 인한 미국의 사망자가 70만명에 육박한 가운데 1일 워싱턴 모뉴먼트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를 추모하는 ‘미국에서: 기억하라’ 설치미술 현장을 사람들이 찾고 있다. 수잔 브레넌 퍼스텐버그의 이 작품은 68만개의 작은 하얀 깃발로 조성돼 있다. [로이터]

코로나19로 인한 미국의 사망자가 70만명에 육박한 가운데 1일 워싱턴 모뉴먼트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를 추모하는 ‘미국에서: 기억하라’ 설치미술 현장을 사람들이 찾고 있다. 수잔 브레넌 퍼스텐버그의 이 작품은 68만개의 작은 하얀 깃발로 조성돼 있다. [로이터]

수잔 브레넌 퍼스텐버그의 설치 예술 ‘미국에서: 기억하라’의 작은 깃발에 코로나19 감염증으로 사망한 희생자의 얼굴 사진이 붙어 있다. [로이터]

수잔 브레넌 퍼스텐버그의 설치 예술 ‘미국에서: 기억하라’의 작은 깃발에 코로나19 감염증으로 사망한 희생자의 얼굴 사진이 붙어 있다. [로이터]

미국의 누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70만명에 다가서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역대 최악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기록되게 됐다.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일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사망자가 거의 70만명에 근접했다며 몇 달 전 백신이 미국인들에게 보급될 때만 해도 이런 사태를 예상한 전문가는 거의 없었다고 보도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데이터를 보면 이날 기준 미국의 누적 코로나19 사망자는 69만8000여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하루 평균 2000명이 조금 못 되는 사망자가 나오는 점을 고려하면 2일 중 70만명이란 이정표를 넘길 가능성이 크다. 이는 미국 전체 인구 3억3140만명의 0.21%로,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뒤 미국인 500명 중 1명이 이 질환으로 목숨을 잃은 셈이다
.
미국에서는 6월 말부터 ‘델타 변이’로 인한 4차 재확산이 시작하면서 확진자와 사망자가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고, 그 결과 코로나19 사태는 미국 역사상 가장 치명적인 팬데믹이 됐다고 NYT는 지적했다. 누적 사망자가 이전까지 미국에서 가장 많은 사망자를 낸 팬데믹인 1918∼1919년 스페인 독감 당시의 사망자 약 67만5천명을 추월한 것이다.

미시간대학의 의학 역사학자 하워드 마클은 “이 델타의 유행은 백신 미접종자들을 뚫고 지나갔다”며 백신이 광범위하게 보급된 뒤 발생한 죽음은 “전적으로 필요 없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6월 중순 이후 나온 사망자만 거의 10만명에 달한다. 이는 모든 성인에게 백신 접종 자격이 주어진 4월 중순으로부터 두 달이 지난 시점이다. NYT는 분석 결과 최근 석 달 반 새 나온 사망자는 그 이전의 사망자와 차별화된다고 진단했다. 최근 사망자들은 백신 접종이 뒤처진 플로리다·미시시피·루이지애나·아칸소 등 미국 남부에 집중됐고, 연령대도 종전보다 더 젊었다.

일례로 연령대별로 봤을 때 55세 이하 인구 집단에서는 팬데믹 이후 8월에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다. 지난 1년 반 동안 코로나바이러스가 파도처럼 몰려들었다가 나가기를 반복하면서 사망자 발생 속도도 빨라졌다 느려지기를 거듭했다.

NYT에 따르면 작년 2월 29일 미국에서 첫 코로나19 사망자가 나온 뒤 누적 사망자 10만명에 도달할 때까지는 89일이 걸렸다. 여기에서 다시 20만명 고지까지는 118일, 30만명이 될 때까지는 83일이 각각 걸렸지만 40만명, 50만명이 되는 데는 불과 36일, 34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이때가 바로 미국에서 코로나19가 절정에 올랐던 지난 겨울이다.

50만명에서 60만명으로 가는 데는 114일이 걸렸다. 이때는 백신 보급이 본격화하면서 많은 사람이 백신을 맞던 시기다. 2일 70만명을 넘긴다면 이는 108일 만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