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로컬 단신 브리핑]시카고 '최소 77% 백신 접종률' 캠페인 발족 외

▶시카고 '최소 77% 백신 접종률' 캠페인 발족

시카고 시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제고를 위한 새로운 캠페인을 발족했다. 로리 라이트풋 시카고 시장은 23일 '프로텍트 시카고 77'(Protect Chicago 77) 프로그램을 발표하고,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제고 의지를 다졌다.

[로이터]

[로이터]

해당 프로그램은 12세 이상 시카고 주민의 최소 77%가 연말까지 최소 1차례 이상 백신 접종을 받는 것을 목표 삼았다. '77'은 시카고 시내 77개 지구를 의미한다.

라이트풋 시장은 "코로나19 백신을 맞는 것은 본인 스스로는 물론, 사랑하는 가족과 이웃들을 지키기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라며 "시카고 주민 모두가 이 프로그램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시카고 보건부에 따르면 현재 12세 이상 시카고 주민의 72.4%에 해당하는 160만 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1회 이상 접종한 상태다. 당국은 "코로나19는 우리 모두가 함께 싸워나가야 하는 일"이라며 "시카고의 77개 모든 커뮤니티가 뒤쳐지지 않고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 및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상세 정보는 웹사이트(chicago.gov/covidvax)에서 확인할 수 있다.@KR

▶일리노이, 취업 교육 프로그램에 4400만불 투입

일리노이 주가 취업 교육 등을 통해 주민들의 구직 활동을 돕기 위해 4400만 달러를 투자한다.

[로이터]

[로이터]

JB 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는 23일 American Rescue Plan에 따른 연방 지원금 등 4400만 달러를 취업 프로그램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4000만 달러는 코로나19으로 타격을 받은 지역의 고용 회복 프로그램에 사용될 예정이다. 주정부는 취업 알선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커뮤니티 단체를 대상으로 그랜트 신청을 받을 예정이다. 특히 호텔과 요식업, 건축 등 일손이 부족한 업종을 대상으로 단기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곳에 집중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나머지 400만 달러는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직업 교육을 위한 커뮤니티 그룹에 지원된다.

프리츠커 주지사는 "구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과 청소년들을 위한 기회를 적극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KR

▶CPS 학교 대상 총격 난사 협박범 체포

시카고 공립학교(CPS)를 대상으로 온라인 총격 협박을 한 용의자가 체포됐다.

시카고 경찰은 23일 남부 서버브에 거주하는 남성을 온라인 협박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

이 남성은 시미언고등학교 학생 두 명이 지난 21일과 23일 총격으로 사망한 직후 다수의 CPS 학교를 대상으로 온라인 협박을 한 혐의다. 경찰에 따르면 용의자는 CPS 복수의 학교에 대해 총격 난사를 언급하는 협박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협박 포스트는 타 주에서 올라왔던 메시지였지만 용의자가 다시 이를 포스팅 한 것으로 확인됐다. 적어도 예닐곱개의 협박 포스팅이 업로딩 됐으며 그는 이전에도 유사 범죄로 전자발찌를 착용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시카고 경찰은 두 명의 고교생을 총격 살해한 용의자를 특정하고 수사망을 좁히고 있다고 밝혔다. @NP

▶미시간 호수서 용오름 목격돼

강한 바람과 높은 파도가 겹친 미시간호수에서 용오름(waterspout) 현상이 목격됐다.

서로 다른 방향의 바람이 불어 발생하는 기상 현상인 바다의 토네이도 '용오름'이 지난 22일 시카고 미시간 호수에서 발생했다.

한 시카고 주민 트위터 사용자(@jennyydiehl)는 이날 오전 11시30분경 해당 영상을 공유했고, 약 3분 동안 미시간 호수에서 4개의 용오름이 나타났다.

기상 당국은 "용오름은 미시간호수보다는 대서양 또는 멕시코만에서 더 자주 일어나는 현상이지만, 바람이 많이 불고 불안전한 환경 속에서 충분히 일어날 수 있다"며 "지상에는 전혀 위협을 가하지 않지만, 미시간호수에서 보트를 타고 있다면 최대한 멀리 떨어져야 한다"고 전했다.

국립기상청은 이번 주 시카고 미시간호변에 10피트~15피트의 높은 파도와 시속 50마일 이상의 강풍을 예보하고 기상주의보와 함께 "수영 또는 호변에서의 활동을 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KR


Nathan Park• Kevin Rho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