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메가밀리언 잭팟 뉴욕서 터졌다

4억3200만불 당첨 복권
맨해튼 피자가게서 팔려

메가밀리언 복권 1등 당첨자가 뉴욕에서 나왔다.

뉴욕주 복권국에 따르면 21일 진행된 메가밀리언 복권 추첨에서 1등 당첨 복권은 맨해튼 프론토 피자(Pronto Pizza) 매장에서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업체는 1등 당첨 복권을 판매했기 때문에 1만 달러를 커미션으로 받게 됐다.

잭팟 당첨번호는 36, 41, 45, 51, 56 그리고 메가 넘버 13이었다.

그동안 메가밀리언 복권 추첨에서 29번이나 계속해서 1등 당첨자가 나오지 않으면서 이날 잭팟 당첨금은 4억3200만 달러가 됐다. 세금과 수수료가 1억9200만 달러여서 실수령액은 3억1500만 달러다.

당첨금은 분할로 받거나, 일시불로 받을 수 있는데 분할 지급 방법을 택하게 되면 29년 동안 30차례 받게 된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