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국제여행 재개로 뉴욕 관광산업 회복되나

오는 11월부터 접종 완료 외국인 입국 허용
호텔·식당·공연·교통·소매업 등 기대감 고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외국인에 대해 미국 입국을 허용하는 조치가 발표되면서 뉴욕 관광산업 회복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20일 백악관은 오는 11월 초부터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코로나19 음성 진단 결과를 받은 외국인에 대해서 입국을 허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국제여행 규정 변경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 조치는 국가별 코로나19 감염 상황에 따라서 개별적으로 제한을 시행하던 것에서 변경된 것으로, 이에 따라 특정국가에서의 입국이 전면 금지됐던 것에서 대폭 완화되는 효과를 가질 수 있다.

이 조치가 발표됨에 따라 뉴욕시 관광산업에서는 외국 관광객 방문 확대로 인한 회복 효과에 대한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주요 관련 업종인 호텔·식당·공연 등 엔터테인먼트 업종은 물론 소매·교통·이벤트·컨벤션 등의 광범위한 업종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뉴욕시 관광진흥 공영회사인 ‘뉴욕시컴퍼니(NYC Company)’ 프레드 딕슨 최고경영자(CEO)는 “해외로부터의 입국을 안전하게 개방하기로 한 이번 조치는 뉴욕 관광산업 전체가 고대해온 바”라고 설명했다.

뉴욕시 관광산업은 호텔·식당·엔터테인먼트·교통 등 총 40만 개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을 뿐 아니라 1년 경제규모만 무려 700억 달러에 이를 정도로 큰 규모다.

또한 해외 관광객들은 전체 관광객의 약 5분의 1 수준이지만 국내 관광객보다 오랜 기간 뉴욕시에 머물 뿐만 아니라 소비금액도 훨씬 더 많아 그 중요도가 매우 크다. 즉 이같은 해외 관광객들의 특성을 고려할 때 이번 조치로 인한 뉴욕시 관광산업 회복 효과가 클 것이라는 기대다.

이미 팬데믹으로 인한 각종 규제가 완화되면서 뉴욕의 관광산업도 정상화에 들어섰지만 국제여행 규제로 그 회복은 제한적이었다.

예를 들어 메트로폴리탄뮤지엄의 경우 팬데믹 이전에는 전체 방문객의 약 65%가 해외에서 유입된 관광객이었다. 하지만 현재, 관람객 수는 팬데믹 이전의 3분의 2 수준에 근접했지만, 전체의 35%만이 해외에서 유입된 방문자인 것으로 파악됐다. 또, 각종 예약 플랫폼에 따르면 지난 주말 뉴욕시 식당의 예약건수는 팬데믹 이전에 비해 60% 수준에 머물렀다.


장은주 기자 chang.eunju@koreadailyn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