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증오범죄 추방 위해 100만불 모금” 한인변호사협·아태계 변호사협 모금 기자회견

한인 유족들 “지지와 위로 덕분 다시 일어서”
서던 컴퍼니, 10만불 쾌척 추가 지원도 약속

16일 애틀랜타 미드타운에 있는 원 애틀랜틱 센터에서 박병진(왼쪽 첫 번째) 변호사가 아태계 증오범죄 피해자 및 예방 교육을 위한 기금 모금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16일 애틀랜타 미드타운에 있는 원 애틀랜틱 센터에서 박병진(왼쪽 첫 번째) 변호사가 아태계 증오범죄 피해자 및 예방 교육을 위한 기금 모금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3월 16일 애틀랜타 총격 사건으로 어머니를 잃은 랜디 박 씨가 16일 애틀랜타시 원 애틀랜틱 센터에서 열린 아태계 증오범죄 희생자 및 예방교육을 위한 기금 모금 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에릭, 랜디 박, 제이슨 박 변호사.

지난 3월 16일 애틀랜타 총격 사건으로 어머니를 잃은 랜디 박 씨가 16일 애틀랜타시 원 애틀랜틱 센터에서 열린 아태계 증오범죄 희생자 및 예방교육을 위한 기금 모금 발표 기자회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에릭, 랜디 박, 제이슨 박 변호사.

지난 16일 애틀랜타시 원 애틀랜틱 센터에서 아태계 증오범죄 희생자 및 예방교육을 위한 기금 모금 발표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 16일 애틀랜타시 원 애틀랜틱 센터에서 아태계 증오범죄 희생자 및 예방교육을 위한 기금 모금 발표 기자회견이 진행되고 있다.

조지아 한인 변호사들. 왼쪽부터 제이슨 박, 사라 해밀턴, 비제이 박, 윤 에팅거.

조지아 한인 변호사들. 왼쪽부터 제이슨 박, 사라 해밀턴, 비제이 박, 윤 에팅거.

한인 4명 등 8명의 희생자를 낸 애틀랜타 스파 총격 사건이 발생한지 6개월이 지났다.

곳곳에서 아태계 증오범죄 예방을 위한 다양한 활동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조지아한인변호사협회(KABAGA)와 조지아아태계변호사협회(GAPABA)는 16일 미드타운에 있는 원 애틀랜틱 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태계 증오범죄 피해자 및 예방 교육을 위한 기금(AAPI Crime Victims & Education Fund) 모금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박병진(미국명 BJ Pak) 변호사의 사회로 진행된 이날 회견에는 총격 사건으로 어머니를 잃은 랜디와 에릭 박 씨 형제를 비롯한 유족들도 참석해 증오범죄 피해자 지원과 예방 교육에 대한 중요성을 전했다.

랜디 박 씨는 “전 세계에서 보내준 지지와 위로 덕분에 생존을 위해 고민하지 않고, 어머니가 만들어 주셨던 음식을 다시 만들어 볼 수 있었다”면서 “의사 선생님이 정신적 충격을 극복하는 데 6개월이 걸린다고 하더니, 이제 조금 괜찮아졌고 내년 봄부터 다시 학교에 나가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모두가 도와주지 않았다면 우리는 결코 이 모든 것을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라 해밀턴 조지아한인변호사협회장.

사라 해밀턴 조지아한인변호사협회장.

지난 3월 16일 총격 사건이 발생한 뒤 한인 변호사들은 같은 달 26일부터 내셔날 컴패션 펀드와 함께 기금 모금을 시작했고 100만여 달러를 모금해 애틀랜타 총격 사건 희생자 유족들에게 전달했다. 이후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아태계 범죄 피해자를 지속적으로 지원하기 위한 기금 모금이 본격화됐다.

새라 해밀턴 한인변호사협회장에 따르면 협회들은 앞으로 아태계 증오범죄 피해자를 위해 100만 달러를 모금해 증오범죄 예방과 신고를 위한 교육을 진행한다. 해밀턴 회장은 “이번에 두 번째 기금 모금을 시작했다”면서 “100만 달러 이상 모금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 기금은 ▶아태계 증오범죄 피해자를 위한 긴급 지원 ▶편견과 증오범죄에 대한 자료 출판 ▶주변인 개입 훈련 ▶아태계 커뮤니티 인식 제고를 위한 교육 및 홍보 등 4개 분야에 사용한다.

박병진 변호사는 “아태계 커뮤니티와 한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각종 차별과 부정적인 고정관념에 대해 미 전역에서 동참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아태계 증오범죄 예방을 위한 교육은 앞으로 우리 아이들, 우리의 손자, 다음 세대를 위해 단 한번에 그칠 일이 아닌, 앞으로 지속되어야 할 일이다”라고 전했다.

이날 서던 컴퍼니 개스의 대외 공공 문제 책임자인 브라이언 뱃슨 부회장도 기자회견에 직접 참석해 서비스 지역의 증오범죄 예방을 위해 60만 달러를 추가 기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애틀랜타에 본사를 둔 개스 및 전기 유틸리티 업체 서던 컴퍼니는 남동부 전역에 전력 및 개스를 공급하고 있다. 뱃슨 부회장은 “앞서 AAPI 커뮤니티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편견을 함께 종식하고자 하는 노력으로 먼저 10만 달러를 기부했다”면서 “지역사회 구성원이 안전하고 존중받는다고 느끼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조지아아태계변호사협회에서 운영하는 웹사이트를 통해 기부할 수 있다.

▶기부하러 바로 가기= gapaba.org/DONATE(클릭)



배은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