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LA시 홈리스촌 철거 본격화…노숙 금지 관련 조례 통과

LA지역의 홈리스 캠프촌 철거가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14일 LA시의회는 지난 7월 통과된 노숙 금지 구역 지정 조례와 관련 '거리 대처 전략(Street Engagement Strategy)'을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앞서 학교 및 공원, 도서관 등에 인접한 곳에 노숙을 금지하는 이 조례는 당초 지난 3일 발효됐지만 단속팀 구성과 관련, 세부사항이 승인을 받지 못해 단속에 제약이 걸렸었다.

LA시의회가 승인한 '거리 대처 전략'에 따라 LA시는 각 지구당 최소 3개의 홈리스 단속팀을 구성해 본격 단속에 나설 예정이다.

이 단속팀들은 ▶홈리스 캠프촌 평가 ▶철거 기간 예상 ▶LA시 및 카운티, 비영리단체 등과의 협업 ▶홈리스 주민 지원 기관, 임시 혹은 영구주택으로 인계 등의 업무를 도맡는다.

각 지구 시의원 사무실은 전담팀 파견에 대한 통제권이 있으며, 홈리스촌이 밀집된 할리우드, 시빅센터, 브로드웨이/110번 프리웨이에 각 1팀, 스키드로는 4팀의 단속팀이 별도로 배치될 예정이다.

LA한인타운이 포함된 10지구의 마크 리들리-토머스 의원은 "LA시 전체를 아우르는 첫 홈리스 해결 전략"이라며 "홈리스에게 지원 서비스 제공 및 임시 혹은 영구 주택을 제공하는 획일적인 정책 프레임이 생겼다"고 기대했다.

앞서 LA시의회는 지난 7월 28일 학교 및 공원, 도서관, 데이케어 센터 500피트 이내, 소화전 2피트 이내등을 노숙 금지 구역으로 지정하는 조례를 통과시켰다.

이 조례는 지정된 구역에서는 야영, 캠핑 등 노숙뿐 아니라 눕거나 잠자는 행위, 또 소유물을 보관하거나 공공 통행권을 방해하는 것를 모두 금지하고 있다.


장수아 기자 jang.suah@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