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영옥 김 중학교 한국적 '용 벽화' 그린다

총영사관·LA교육구, 다음달 8일 제막식
'한인타운 꿈과 희망' 주제 한국 상징 담아

붉은 색 부분이 ‘한인타운 꿈과 희망’ 주제로 벽화가 그려질 영옥 김 아카데미 건물 서쪽 외벽. [LA총영사관 제공]

붉은 색 부분이 ‘한인타운 꿈과 희망’ 주제로 벽화가 그려질 영옥 김 아카데미 건물 서쪽 외벽. [LA총영사관 제공]

LA총영사관(총영사 박경재)과 LA통합교육구(LAUSD)가 손잡고 LA한인타운 ‘영옥 김 아카데미’에 벽화를 설치한다.

LA총영사관 측은 지난해 호바트 불러바드 초등학교 붓글씨 벽화 등에 이어 올해도 학교 외벽에 한국적 벽화를 설치하는 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특히 올해는 벽화를 설치할 학교로 영옥 대령의 이름을 딴 공립 중학교인 영옥 김 아카데미(615 S Shatto Place)가 선정됐다.

벽화 사업을 담당하는 LA총영사관 윤지완 공공외교·동포 담당 영사는 “미국 최초 한인 이름 중학교라는 점에서 역사적 의미가 크고 한인타운을 대표하는 학교 중 하나”라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벽화는 가로 100피트, 세로 19.5피트 크기로 건물 2층 서쪽 외벽에 설치될 예정이다.

LAUSD 변지애 지역교육구장은 “LA한인타운 동쪽 관문이라 할 수 있는 버몬트/윌셔 대로에 학교 건물이 위치해 눈에도 잘 띄고 타운에 의미하는 바도 클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총영사관과 LAUSD는 이번에 ‘LA한인타운의 꿈과 희망 기념(Celebrating hopes and dreams of Koreatown)’을 주제로 지난 10일까지 지역 아티스트들에게 공모를 냈다.

특히 학교의 마스코트인 ‘용’을 반드시 벽화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조건을 덧붙였다.

변 지역교구장은 “한국 신화를 잘 보여주는 용을 삽입해 한국적 요소를 잘 나타낼 것이다. 기대가 크다”고 설명했다.

총영사관과 LAUSD는 학교 측과 상의해 오는 14일까지 아티스트를 선정하고 벽화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통상 2주 정도가 소요되는 벽화 작업에 따라 총영사관 측은 오는 10월 1~9일 ‘한국 문화 주간’에 맞춰 10월 8일(금) 벽화 제막식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번 벽화 제작은 공공외교 사업인 ‘한국 문화 주간’에 배정된 총영사관 예산 중 1만여 달러를 투입해 진행한다.

윤 영사는 “예산이 남는다면 연말까지 다른 학교 벽화도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다”며 “학교 벽화 사업을 매년 연간 사업으로 운영하는 것을 고려 중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총영사관과 LAUSD는 지난해 말 처음 벽화 사업을 시도해 호바트 불러바드 초등학교 내 LAUSD 코리아타운/미드 시티 관할 지역교육구 건물과 부속건물, 마리포사-나비 초등학교 총 3곳에 벽화를 설치했다.

그중 1곳은 강병인 유명 캘리그래피 작가의 작품 ‘그대는 봄이오 꽃이라’를 크게 확대해 설치했고, 메인 작품인 2곳은 한인 제이슨 장 아티스트의 작품 ‘별들에 닿다’(Reach for the Stars)를 통해 타운의 다양성과 화합을 나타냈다.


장수아 기자 jang.suah@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