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어린이용 코로나 백신 삼중고에 개발 지연

부모 동의·시험 확대 등 난관

코로나19 변이가 속출하면서 백신 접종이 시급한 상황이지만 어린이용 백신 개발은 여러 제약에 따라 더디기만 하다.

화이자가 연구 중인 5∼12세의 시험 접종 결과는 이달 말에나 나올 예정이다. 사용 승인은 10월에서 11월에야 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모더나는 6∼12세 대상 코로나19 백신 접종 승인을 올해 말에, 6개월에서 6세 미만은 내년 초에 신청할 예정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6일 보도했다.

델타 변이가 급속하게 확산하고, 새로운 학기가 시작해 대면 수업이 늘어난 상황에서 이렇게 어린이 백신 접종이 늦어지자 우려가 커지고 있다.

개발이 늦어진 데는 보건 당국이 통상보다 시험 대상을 늘려 잡도록 한 데다 먼 거리에 있는 어린이에게 정해진 시간 내에 접종을 서둘러야 한다는 점 때문이다.

어린이의 경우 부모의 동의를 받아야 하고, 주삿바늘을 무서워해서 시험 대상을 늘리는 데 장시간이 소요될 수밖에 없다.

또 접종하고 나면 자신의 몸 상태를 얘기할 수 있어야 하는데 어린이는 정확한 표현이 쉽지 않아 백신 개발이 더뎌진다는 것이다.

게다가 일단 화이자 백신을 사용하기 위해 초저온에서 꺼내는 순간부터 2시간 안에 접종해야 해서 시간이 부족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