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스마트폰 전자지갑 영역 확대…결제 이어 신분증도 저장

자동차·호텔 열쇠 기능도

팬데믹 이후 비접촉 트렌드가 확산하면서 스마트폰의 전자지갑이 영역을 확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스마트폰의 전자지갑이 단순히 크레딧카드 결제 기능을 넘어서 호텔 및 자동차 열쇠, 신분증을 대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리서치회사 e마케터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의 각 매장에서 모바일 결제가 29% 증가했으며 오는 2025년까지 스마트폰 사용자의 절반 이상이 스마트폰으로 결제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크레딧카드뿐만 아니라 월그린, 라이트에이드 등 많은 대형 체인들이 스마트폰용 디지털 회원카드를 제공하고 있으며 시그나, 애트나 등 보험카드는 물론 뉴욕시 지하철, 샌프란시스코 전철(BART)도 스마트폰으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지난 1일 애플이 선보인 차기 운영체제인 iOS15에서는 애리조나, 조지아 등 8개 주가 인정하는 모바일 운전면허증 기능을 탑재했다.(사진)

현대, 기아 등 일부 자동차업체들도 신형 모델에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디지털 키 옵션을 제공하고 있어 스마트폰으로 시동은 물론 에어컨, 잠금장치까지 원격 조정할 수 있게 됐다.



WSJ은 이같은 디지털화가 필요한 정보만을 공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며 분실 위험도 줄어들게 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디지털 카드를 판독할 수 있는 단말기를 모든 매장이나 업소가 설치하지 않는 이상 사용에 제한이 있고 스마트폰 배터리가 방전될 경우에는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여전히 플라스틱 카드를 당분간 함께 휴대해야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낙희 기자 park.naki@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