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10년 안에 팬데믹 또 온다…653억불 투입"

백악관 미래 위협 대처 계획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엄청난 타격을 입은 미국이 미래의 또 다른 팬데믹(대유행)에 대비하기 위해 대규모 자금을 쏟아붓는다.

백악관은 3일 미래의 생물학적 위협에 대처하기 위한 대비전략 구축에 653억 달러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향후 또 대유행이 발생했을 때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7∼10년에 걸쳐 예산을 투입하는 것이라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전했다.

예기치 못한 코로나19 창궐로 야기된 경제 마비와 사회 붕괴 현상을 반면교사 삼아 미리 철저하게 준비하겠다는 것이다.

백악관은 “대유행 예방 비용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막대한 인적·경제적 손실에 비하면 매우 작다”고 밝혔다.

에릭 랜더 백악관 과학기술정책국장은 “앞으로 5년 후 우리는 전염병이 코로나 같은 대유행이 되기 전에 차단하는 더 강력한 위치에 있어야 한다”며 “10년 이내에 코로나보다 더 심각한 또 다른 대유행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