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글마당] 끝물의 꿈

몇해를 빈둥거리는 화분에 기름진 흙을 채워 넣고
상추 깻잎 고추 생각 생각 생각
여름이 다 가도록 흙과 같이 빈둥거리니
열심히 볕을 주던 한낮의 해도
제 몸의 반을 잘라내고 드러눕는 끝물

미인이 되는 꿈을 꾸며
*천도, 그 불그스레한 얼굴의 반을 베어먹고
성난 장대비에 매질을 당한 날
펴지지 않는 턱밑 난해한 주름 한 줄
아직 피 끓는흙 속에 던지고 여름을 빠져나간다

찬 바람 불면 한쪽 눈에서 싹이 터
눈 내리는 창가에서 두눈 뜨겁게 마주칠
한 줄이 두줄
두줄이 열줄 되는
서둘러 잊고 기억해야 할 여름
흙 속 끝물의 꿈틀거림

*이현호의 시 제목


윤지영 / 시인·뉴저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