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서 가짜 백신증명서 매매한 일당 적발

맨해튼 검찰, 일당 15명 기소
병원 근로자 의무화 후 매매

뉴욕에서 가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증명서를 판매하는 등 사기행각을 벌인 일당이 붙잡혔다고 AFP통신 등이 지난달 31일 보도했다.

맨해튼 검찰은 이날 코로나19 백신 증명서를 위조하고 구매한 혐의를 받는 15명을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중 재스민 클리퍼드(31)는 지난 5월부터 ‘안티백스마마’라는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통해 약 250장이 넘는 증명서를 각 200달러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나데이자 바클리(27)와 공모해 최소 10명으로부터 250달러를 받고 뉴욕주의 백신 접종자 데이터베이스에 그들의 이름을 입력한 혐의도 받는다.

뉴욕주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백신 여권의 일종인 ‘엑셀시오르 패스’를 통해 주민들의 백신 접종을 확인한다는 점을 이용한 것이다.

이 외에 나머지 13명은 위조 백신 증명서를 구입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병원이나 요양원에서 일하는 필수 노동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가짜 백신 증명서를 만들고 팔고 구매하는 행위는 공공 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심각한 범죄”라며 “페이스북 같은 회사들은 자신들의 플랫폼을 통해 발생하는 사기 행위를 막기 위해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 같은 사기행각은 뉴욕주가 델타 확산으로 팬데믹 상황이 악화하자 백신 접종 의무를 강화하는 흐름에서 나왔다.

뉴욕주는 당장 9월부터 모든 보건업계 종사자들이 백신을 맞도록 의무화하고 모든 공무원이 백신 증명서를 제출하거나 매주 검사를 받도록 했다.

전문가들은 미국이 유럽과 달리 백신 접종상태를 보여주는 전국적으로 통합된 앱이 없어 일부 주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데다가 가짜 백신 증명서를 쉽게 위조할 수 있어 이 같은 사기행각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지적한다.


장은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