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칩 부족 사태 불구 제네시스 판매 호조

8월 자동차 판매 실적
SUV 호조 작년비 266% 증가
현대·기아는 소폭 감소 기록

제네시스의 9개월 연속 월간 판매 신기록 경신을 견인하고 있는 럭셔리 SUV GV70(왼쪽)과 GV80. 박낙희 기자

제네시스의 9개월 연속 월간 판매 신기록 경신을 견인하고 있는 럭셔리 SUV GV70(왼쪽)과 GV80. 박낙희 기자

자동차업계의 반도체칩 사태가 심화하고 있는 가운데 제네시스가 월간 판매기록 경신을 9개월째 이어가며 쾌속 질주했다. 반면 현대차, 기아는 칩 부족 여파로 월간 판매량 기록 경신 행진에 제동이 걸렸다.

제네시스 미국법인이 지난 1일 밝힌 8월 실적 통계에 따르면 이 기간 총 4975대가 판매돼 지난해 동기보다 266%의 판매 증가율을 기록하며 역대 8월 판매 신기록을 세웠다. 인벤토리 부족 영향으로 역대 월 최다 판매기록을 수립했던 지난 7월보다는 4% 정도 감소했다.

차종별로는 SUV모델인 GV80, GV70이 각각 1726대, 1525대가 판매되며 전달보다 소폭 감소했지만, 전체 판매량의 65.3%를 차지하며 기록 경신을 견인했다. 세단 G70, G80은 지난달보다 오히려 판매량 증가를 보였다.

지난해 12월부터 시작된 제네시스의 판매 호조는 출시하는 신형 모델들의 디자인, 주행 성능, 첨단 사양 등이 자동차 전문가 및 매체들의 호평을 받는 데다가 IIHS 충돌 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을 획득하며 안전성이 입증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 3월부터 5개월 연속 월간 판매 기록을 경신했던 현대차는 지난달 5만6200대가 판매돼 전년 동기보다 3.7%가 줄었다. 7월에 비해서는 18%가 줄어든 것으로 올해 들어 월 판매 실적이 전년보다 하락세를 보인 것은 지난 2월 이후 두 번째다.

가장 많이 판매된 차량은 투싼과 엘란트라로 각각 1만1151대, 1만942대를 기록해 전체 판매량의 39.3%를 차지했다. 소형 SUV 베뉴와 아이오닉EV, 아이오닉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코나EV, 넥쏘 등이 월간 최다 판매 기록을 세운 데 힘입어 친환경 차량 판매가 245% 증가했다.

현대차 미국판매법인 랜디 파커 판매담당 부사장은 “칩 공급 부족 사태로 인벤토리 확보에 어려움을 겪었으나 현대차에 대한 수요가 그 어느 때보다 높고 향후 물량 공급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 지속적으로 시장점유율 확대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도 5만4009대를 판매해 전년 동기보다 5.3%가 하락하며 6개월 연속 월간 판매기록 경신은 달성하지 못했다. 7만여대를 판매했던 7월에 비해서는 23%가 감소했으나 8월 인벤토리의 74%를 판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포르테가 9258대로 가장 많이 판매됐다. 스포티지(8182대), 쏘울(7536대), 텔루라이드(7347대), K5(7263대)가 뒤를 이었다. 전년 동기 대비 139%의 판매 증가율을 보인 신형 MPV 카니발을 비롯해 스팅어, 니로 등도 호조를 나타냈다.

기아 미국판매법인의 에릭 왓슨 판매담당 부사장은 “업계 전반에 걸친 부품 부족 사태에도 불구하고 올해 판매량이 전년보다 35%가 증가한 월평균 6만2000대를 기록하고 있다. JD파워 신차품질조사 3년 연속 수상 모델 최다 배출 브랜드로서 3분기에도 좋은 실적을 낼 것으로 확신한다”고 밝혔다.


박낙희 기자 park.naki@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