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트뤼도의 장고 끝 악수...보수당 차기 집권 희망

여론조사 기관 보수당 우세 조사 결과

CBC, 의석수에서 자유당과 박빙 전망

연방자유당 대표인 트뤼도가 소수 정부를 벗어나기 위해 단행한 조기 총선이 오히려 정권을 내주는 악수가 될 수 있다는 여론조사가 나오고 있다.



여론설문 전문기업인 Reger가 31일 발표한 최신 여론조사에서 투표를 결심한 응답자 중에 34%가 에린 오툴의 보수당을 지지했고, 30%가 저스틴 트뤼도의 자유당을 지지했다. 자그밋 싱의 NDP는 24%로 나타났다.



BC주는 자그밋 싱의 NDP 지지도가 35%로 전국에서 가장 높을 뿐 아니라 자유당과 보수당의 32%와 26%보다도 더 높았다. 결국 BC주가 자유당과 보수당의 박빙의 승부에 고추가루를 뿌리는 일이 생길 수도 있다.



보수당은 중부평원주인 알버타주와 사스카추언/마니토바주에서 52%와 53%로 절대적인 지지를 받았다. 반대로 퀘벡주에서는 20%로 가장 낮았다.



자유당은 온타리오주에서 34%, 퀘벡주에서 33%의 지지를 받았지만 보수당처럼 절대적인 우위를 보이는 주는 상대적으로 적었다. 온타리오주에서도 보수당의 35%에 비해 1% 포인트나 적었다.





단 다음 총선에서 어느 당이 승리할 것인가 하는 질문에서는 자유당이 39%, 보수당이 28%로 여전히 자유당이 앞섰다. 하지만 지난 17일 설문결과에서 자유당은 8% 포인트가 하락했고, 보수당은 10% 포인트가 상승해 역전될 가능성도 높다.



Reger의 이번 조사는 지난 27일부터 30일까지 2005명의 캐나다인을 대상으로 조사됐다. 표준오차는 ±2.18% 포인트이다.



공영 언론인 CBC의 여론추적기(Poll Tracker)에서도 31일 기준으로 보수당이 33.5%, 자유당이 31.4%로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단 소선거구제인 점을 감안해 각 선거구 별로 당선 가능성을 봤을 때 자유당이 139석, 보수당이 131석으로 다수당을 차지할 수 있을 것이라는 예측이다. 하지만 트뤼도 총리가 꿈꿨던 과반의석의 다수 정부는 이미 물 건너간 느낌이다.



특히 이번 조기 총선 감행으로 소수 정부의 파트너였던 NDP가 다시 소수 정부가 됐을 때 연합을 해 줄 것인지도 미지수이다. 그럴 경우 소수 정당의 지지를 받아 보수당이 집권당이 될 수도 있다.



현재 자유당의 지지율 하락에는 코로나19 확산세와 함께 이런 상황에서 총선을 감행한 트뤼도 총리에 대한 반감이 일부 작용하고 있다.







표영태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