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모바일 송금·결제앱 노린 신종 사기 주의

'젤' 이용자 수천불 피해
발신자 번호 은행과 동일
수법 치밀해 인지 어려워

모바일 결제나 송금 서비스 이용자가 늘면서 이들을 대상으로 한 신종 사기도 등장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최근 뱅크오브아메리카(BoA) 등 많은 은행들이 공동 운영하는 모바일 송금 결제 앱 ‘젤(Zelle)’ 이용자 중 일부가 수천 달러 씩의 사기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젤’은 일부 한인은행들도 활용하고 있어 한인 이용자도 많다.

abc7의 보도에 따르면 한 ‘젤’ 이용자는 거래 은행인 BoA로부터 ‘구매를 확인하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받고 ‘아니다’라고 답신을 보냈다. 곧이어 BoA 담당자를 사칭한 사기꾼으로부터 ‘은행계좌에서 3500달러의 젤러 인출을 보류 중’이라는 전화를 받았다.



이에 이 피해자는 돈이 빠져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젤을 통해 3500달러를 자신의 은행계좌로 이체했다. 하지만 이 3500달러는 은행계좌로 이체되지 않고 사라졌다.

피해자는 “내 이메일과 전화번호로 돈을 보냈는데도 돈을 받지 못한 이유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하소연했다.

이후 그의 젤 어카운트에서 다른 사람의 이름이 발견돼 어카운트가 해킹을 당한 것으로 추정됐다.

또 한 이용자도 동일한 수법으로 3500달러의 피해를 입었다. 그는 발신자 번호가 BoA 번호였고 통화 대기 음악 역시 BoA와 동일했다고 밝혔다.

인터넷 보안 소프트웨어 업체 비트 디펜더의 보그단 보데자투 디렉터는 “사기꾼들은 값싼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발신자 번호를 실제 은행의 것처럼 속여 피해자들을 안심시킨다”면서 “해킹 소프트웨어 등을 이용해 사용자 이름 및 패스워드 정보까지 파악하고 있다가 피해자들이 자신들의 계좌로 송금한 돈을 바로 인출할 수 있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젤과 BoA 측은 “절대로 신분이 확인되지 않은 개인에게 계좌 정보를 제공해서는 안 된다”며 “은행에서는 절대로 암호나 인증번호 등을 직접 묻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보안 전문가들은 발신자 번호가 은행이라 할지라도 대다수 가짜일 수 있기 때문에 전화를 끊고 직접 은행에 전화하는 것이 안전하다며 절대로 여러 어카운트에 동일한 패스워드를 사용해서도 안된다고 조언했다.

한편 BoA 측은 피해자 2명에게 각각 3500달러씩의 보상금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박낙희 기자 park.naki@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