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미국 내 한인 인구 150만명

아시안 국가 중 5번째 많아
가구당 중위소득 7만4천불
30년간 아시안인구 3배 늘어

집회에 참석한 아시아계 여성들 [EPA=연합뉴스]

집회에 참석한 아시아계 여성들 [EPA=연합뉴스]

지난 30년간 미국 내 아시아 출신 인구가 3배 증가하면서 2천만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인은 약 150만명이 미국에 거주하며, 가구 중위소득은 7만4323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21일) 2020 인구조사 통계를 토대로 미국 내 아시아 인구가 급격히 증가하고 있을 뿐 아니라 사는 곳 역시 지리적으로 다양화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인구조사국은 아시아인을 동아시아와 남동아시아, 인도 아대륙에 위치한 20개 이상 나라에 혈통을 둔 이들로 정의하면서, 아시아계 미국인의 숫자가 2020년 기준 2천만명에 가까운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990년 660만명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3배가량 늘어난 것이다.

전체 인구에서 아시아 출신이 5% 이상인 카운티는 1990년 39곳에서 2020년 176곳으로 늘어났다.

아시아계 혼혈 인구는 350만명 정도로 집계됐다.

미국 내 아시아인을 출신별로 보면 중국계가 410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400만명), 필리핀(290만명), 베트남(180만명), 한국(150만명), 일본(77만명) 등의 순이었다.
아시아계 가구의 소득이나 교육 수준은 미국 전체 인구의 평균에 비해 높았지만, 출신국가 등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중위소득이 가장 높은 아시아인은 인도계로, 미국 전체가구의 중위소득인 6만3922달러의 2배에 가까운 12만3700달러에 달했다.

한인 가구의 중위소득은 7만4323 달러였다. 한인 가구 중 소득이 20만 달러 이상인 고소득 가구 비율은 13%였고, 4만 달러 이하 저소득가구 비율은 32%였다. 미국에서 태어난 가구주가 있는 한인가구의 중위소득은 9만5천 달러였지만, 미국 시민권자가 아닌 가구주가 있는 가구는 5만4천 달러였다.

한인가구의 주택 소유 비율은 56%, 25세 이상 중 대학졸업자 비율은 60%였다.


연합뉴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