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투명 가림막 코로나에 역효과 경고"

전문가들, “정상적 환기 막아 상황 악화할 수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교실, 식당 등 곳곳에서 감염을 막기 위한 투명한 플라스틱 가림막이 많이 설치됐지만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도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한 대형마트에 설치된 투명 가림막.[연합뉴스]

한 대형마트에 설치된 투명 가림막.[연합뉴스]

뉴욕타임스(NYT)는 19일 전문가들을 인용해 투명한 가림막이 과학적으로 공기 흐름을 차단함으로써 코로나19 예방에 도움이 되지 않고 잘못된 인식을 심어줘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가게, 교실, 사무실 등 좁은 공간에서는 보통 사람들이 호흡할 때 나오는 입자들이 기류로 운반되고 환기 시스템에 따라 15∼30분마다 신선한 공기로 대체된다.

그러나 플라스틱 가로막들이 정상적인 환기를 방해하고 바이러스 입자를 농축함으로써 감염 위험을 키울 수 있다는 것이다.

가림막은 특정한 상황에서 기침 등으로 인한 침방울을 막을 수 있지만 바이러스는 눈에 보이지 않는 에어로졸(대기 중의 고체 또는 액체 상태의 입자) 상태로 확산할 수 있다.

버지니아공대의 린지 마 교수는 "교실에 가림막 숲들이 있다면 적절한 환기를 방해할 것"이라며 "모든 사람의 에어로졸들이 갇혔다가 쌓이면서 결국 당신의 책상 너머로 퍼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존스홉킨스대 과학자들이 이끄는 연구팀은 올해 6월 발표한 연구에서 교실내 책상의 가림막들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의 증가와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매사추세츠주의 한 교육구에서 가림막이 공기 흐름을 방해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 조지아주 학교들에서는 책상 가림막들이 환기나 마스크 착용과 비교해 코로나19 확산에 거의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투명한 가림막보다 문 열기 등을 통한 환기가 더 중요하다는 주장에 무게를 싣는 연구다.


연합뉴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