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시] 마스크

꽃보다 아름다운 건
사람의 미소(微笑)지
핑크빛 웃음 속삭이는 연인들
그건 한 폭의 그림, 예쁜 시(詩)였는데
우린 소중한 걸 빼앗겼네
코로나 팬데믹에게

마스크 속에 나를 숨겨
눈빛으로만 교감하는 게
이렇게 어려운 줄 몰랐네
그로서리 마켓서
다정히 인사하는 마스크 여인
전혀 알 순 없어도 깍듯이
인사하고 헤어졌는데
집에 와 생각해도
낯선 눈빛만 가물가물

추위와 먼지 속 날 보호하던
하얀 천 조각
외출 시 가장 먼저 챙길 도구가 되고
우린 서로가 무서운 사람 되어
뭉치면 죽고 헤어져야 사는
해괴한 세상
이젠 벗어나고 싶네
잔잔한 그대 미소 그리워지네
형벌의 마스크 언제나 벗나
그래도 넘치는 희망
새봄 오는 소리 들릴 듯
보일 듯 찾아오겠지.


강언덕 / 시인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