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삼양식품 미국법인 만든다…미주 영업·마케팅 본격화

삼양식품이 미국 판매법인 '삼양아메리카'를 설립한다.

삼양식품의 다양한 불닭볶음면.

삼양식품의 다양한 불닭볶음면.

한국시간으로 17일 한국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삼양식품은 지난 11일 개최한 이사회에서 삼양아메리카법인 설립 건을 결의했다. 이에 따라 오는 31일 삼양아메리카에 200만 달러를 출자해 미국 내 판매법인을 통한 현지 사업 본격화에 나선다.

지난해 삼양식품 매출은 6485억원으로 57%인 3703억원을 수출로 올렸다. 중국과 동남아에서도 꾸준히 매출이 상승하고 있지만 새로운 시장이 필요했고, 미국을 선택한 것이다.

삼양식품은 2018년 3월 히스패닉을 타겟으로 한 '타파티오(Tapatio) 라면'을 출시하며 북미 시장 반응을 살폈다.

핫소스 '타파티오'의 매콤한 맛과 향을 그대로 구현한 타파티오 라면은 현재 코스코와 '엘 슈퍼', '슈퍼리오 그로서리' 등 대표적인 히스패닉 마켓에서 판매되고 있다. 2018년 출시 당시 18억원 수준에 불과했던 타파티오 라면은 지난해 100억원 수준의 매출을 기록했다.

삼양식품은 미주 법인 설립을 계기로 삼양, 불닭볶음면, 타파티오 등 주요 라면 제품의 영업 확대와 마케팅을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은영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