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원/달러 환율 1176.3원…11개월만의 최고치

원/달러 환율이 1200원대를 향해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한국시간으로 17일 원/달러 환율이 1176원대로 마감하며 11개월 만의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거래일 종가보다 7.3원 오른 달러당 1176.3원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작년 9월15일(1179.0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환율은 미국 달러화가 지표 부진에 강세를 일부 되돌린 영향을 받아 3.0원 내린 1166.0원으로 출발했으나 이후 반등해 장 초반부터 1170원을 넘어섰다. 장중 한때 1179.0원까지 올랐다. 이는 작년 9월16일 장중 고점 1181.5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 감염 확대로 글로벌 경기 회복 지연 우려가 확산하면서 달러가 강세를 보였다.

미국과 중국 등 주요국의 경제 지표가 예상치를 하회하며 부진한 점, 아프가니스탄의 탈레반 정권 장악 등 지정학적 리스크,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자산매입 축소 임박 등의 요인으로 안전자산인 달러 선호 현상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주 코스피 시장에서 7조원이 넘는 주식을 팔아치우며 원/달러 환율 급등세를 이끌었던 외국인은 이날도 4100억원대 주식을 순매도했다.

백석현 신한은행 연구원은 “연휴 기간 중국 경제지표가 부진하게 나왔고 월스트리트저널(WSJ)에서 9월 테이퍼링 가능성을 시사하는 듯한 보도가 나오며 장 초반부터 딜러들이 달러 상승 베팅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장 막판에는 뉴질랜드에서 전국적인 봉쇄령을 오늘부터 시행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뉴질랜드 달러 뿐 아니라 호주 달러까지 급락하고 그 여파가 다른 통화에까지 영향을 미쳐 원/달러 환율이 다시 살짝 반등했다”고 덧붙였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