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어바인 최대 인종은 아시안…2020 연방센서스 분석

45%로 34%의 백인 추월
인구 증가율 44.9% 기록
라구나우즈 아시안 135%↑

캘리포니아주에서 가장 빠른 인구 성장세를 보인 도시는 오렌지카운티 어바인으로 나타났다. 특히 백인 중심 도시에서 다인종 도시로 빠르게 변하고 있었다.

연방센서스국이 12일 발표한 2020년 인구통계에 따르면 어바인시에는 2010년 통계 대비 44.9%인 9만5295명이 추가된 30만7670명이 거주하고 있다. 이는 가주 전체 인구 증가율(6.1%)보다 무려 7배에 달한다. 무엇보다 어바인시는 10년 전만 해도 백인이 전체 인구의 45%를 차지하며 다수를 이뤘지만, 10년 만에 아시안이 백인 인구를 제치고 전체 어바인시 인구의 최다 거주인구가 됐다. 어바인시 아시안 인구는 시 전체 인구의 45.4%인 13만9725명이다. 백인은 총 10만6056명으로 어바인시 인구의 34.4%를 차지했다.

라티노와 흑인 인구 유입도 크게 늘었다. 라티노는 2010년보다 82.7% 증가한 3만5855명이, 흑인은 90.2% 증가한 6646명이 각각 살고 있었다.

이번 통계를 보면 오렌지카운티 전체적으로 백인 인구가 줄어든 반면 아시안 인구는 급증했다. 한 예로 한인들이 다수 거주하는 부에나파크와 풀러턴의 백인 인구는 2010년도보다 각각 26.8%, 18.4% 감소했지만, 아시안은 29.5%와 24.4% 늘었다. 이 두 도시의 전체 인구 증가율은 각각 4.4%, 6.2%다. 사이프러스 역시 백인 인구는 21.6% 줄었지만 아시안은 26.2%가 추가됐다. 오렌지카운티 전체 인구는 318만6989명으로, 인종별로는 백인이 119만8655명(37.6%)으로 가장 많고, 라티노 108만6834명(34.1%), 아시안 69만9124명(21.9%), 흑인 4만9304명(1.5%) 순이다.

아시안 인구 증가율이 가장 높은 도시는 라구나우즈로 10년 전보다 무려 135% 급증했다. 그 외에실비치에 59.4%, 요바린다에 56.4%가 각각 증가했다. 이들 지역에 시니어 주택이 많이 몰려 있는 것으로 볼 때 은퇴 후 이곳으로 이주하는 아시안들이 많기 때문으로 보인다.

LA시의 경우 지난 2010년도 조사에 이어 올해도 가주에서 가장 많은 인구가 거주하는 도시로 파악됐지만 인구 증가는 10년 전보다 2.8%에 그친 389만8747명으로 집계됐다. 2010년의 경우 379만2621명이 거주하고 있었다. 인종별로는 라티노가 182만9991명으로 전체 인구의 절반 가까운 46.9%로 최다 인종이 됐다. 그 뒤로 백인이 전체 인구의 28.8%인 112만6052명으로 파악됐으며, 아시안은 11.6%인 45만4585명이다. 흑인의 경우 32만2553명(8.2%)으로 집계됐다.

LA시는 타인종과 대비해 아시안 인구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아시안 인구는 2010년보다 10년 만에 8.2%(3만4373명) 증가했지만 백인은 3.6%(3만9144명)에 그쳤다. 반면 흑인은 -7.1%(-2만4827명), 라티노는 -0.5%(-8831명)로 마이너스 성장을 보였다.

LA카운티에서 아시안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도시는 LA시에 이어 한인과 중국계가 몰려 거주하는 롱비치(5만9308명), 토런스(5만1857명), 알함브라(4만2552명), 몬터레이파크(4만353명), 아케이디아(3만6608명), 웨스트코비나(3만3097명), 엘몬테(3만2940명), 로즈미드(3만2758명), 다이아몬드바(3만2626명), 세리토스(3만810명), 글렌데일(2만9461명), 패서디나(2만4149명) 등으로 파악됐다.


장연화 기자 chang.nicole@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