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은행서 잠자는 돈…$110,000,000

무거래·휴면 계좌 8800개
3년 넘으면 주정부에 귀속
청구 절차 통해 환급 가능

한인은행 6곳의 장기 무거래 및 휴면 계좌에 있는 돈이 1억1000만 달러에 달했다. 3년이 지나면 주정부로 귀속되지만 청구하면 되찾을 수 있다.

한인은행 6곳의 장기 무거래 및 휴면 계좌에 있는 돈이 1억1000만 달러에 달했다. 3년이 지나면 주정부로 귀속되지만 청구하면 되찾을 수 있다.

한인은행에서 잠자는 고객의 돈이 1억100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지가 가주에 본점을 둔 한인은행 뱅크오브호프, 한미은행, PCB(퍼시픽시티뱅크), CBB, 오픈뱅크, US메트로뱅크 등 6곳의 장기 무거래 계좌와 휴면 계좌에 대해 조사한 결과, 6월 30일 기준으로 총액이 약 1억1000만 달러에 육박한 1억966만 달러로 집계됐다. 계좌당 평균 금액은 1만4000달러였다.

이 가운데 대부분이 1년 이상 거래가 없는 장기 무거래 계좌에 속했다. 모두 8753개 계좌에 금액은 1억653만여 달러다. 장기 무거래 계좌는 휴면 계좌로 전환될 가능성이 높다. 6개 은행의 휴면 계좌는 1570개, 금액은 331만 달러로 집계됐다. 특히 3년 넘게 거래 내용이 없는 은행 계좌는 법에 따라 미청구 자산(Unclaimed Property)으로 분류돼 주 정부로 귀속된다.

장기 무거래 및 휴면 계좌가 가장 많은 은행은 제일 규모가 큰 뱅크오브호프였다. 6779개 계좌에 9718만 달러가 잠자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700여 개 계좌에 1150만 달러를 기록한 한미은행이 그 뒤를 따랐다.



한인 은행들은 안내 우편 발송과 전화 등 다양한 방법으로 계좌 주인에게 연락을 취해 휴면 계좌를 줄이려 노력하고 있지만 일부는 연락이 닿지 않아 상당한 금액이 매년 주 정부로 보내지고 있다는 설명이다.

계좌 주인의 사망으로 인해서 휴면 계좌가 된 경우도 종종 있다고 한다.

올 2월 가주회계감사국이 밝힌 가주 전체 미청구 자산 규모는 102억 달러에 이른다. 미청구 재산은 소유자를 찾지 못한 세금 환급금, 휴면 계좌 잔액 및 대여금고 내용물, 저작권료, 주식, 뮤추얼펀드, 채권, 배당금, CD(양도성예금증서), 생명 보험금, 유산, 현금화되지 않은 자기앞 수표, 머니 오더 등이다.

은행 등 금융기관들은 주인이 3년 동안 찾아가지 않은 금융자산이 있을 경우 이를 회계감사국에 보고하고 이관해야 한다.

한편 본인이 기억하지 못하는 미청구 재산이 존재할 수 있다고 여겨지면 가주 회계감사국 웹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미청구 재산 검색은 의외로 간단하다. 회계감사국의 미청구 재산 검색 웹사이트(https://ucpi.sco.ca.gov/en/Property/SearchIndex)에서 개인은 성, 이름, 거주 도시명을 입력하면 된다.

법인은 법인명만 입력하면 결과를 알 수 있다. 검색 후 자신의 이름과 주소, 세부 내용이 같으면 환급을 신청할 수 있다.

환급 신청은 전자 방식(Electronic Claim Filing)이나 우편 신청 둘 다 가능하다.

검색에서 찾은 프로퍼티 ID 번호를 클릭하면 이에 대한 상세 정보가 나온다. 이 페이지에 있는 청구하기 버튼을 클릭하면 전자 청구 가능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우편의 경우, 환급 신청 양식을 작성하고 본인이 서명한 뒤 본인 재산임을 입증할 수 있는 서류와 함께 주소(Unclaimed Property Division, P.O. Box 942850, Sacramento, CA 94250-5873)로 보내면 된다. 사실관계가 확인되면 통상 30~60일 사이에 돌려받게 된다.

세무 전문가들은 “미청구 재산을 확인하고 이를 증빙하는 서류만 있다면 추가 비용 없이 본인의 돈을 되찾을 수 있다”고 조언한다.

특히 개빈 뉴섬 가주 주지사는 지난달 16일 미청구 재산 반납 과정을 간소화한 법(SB 308)에 서명했다. 이는 전자자금 이체(ETF) 대상을 최소 2만 달러에서 2000달러로 확대하는 걸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데이브 민 가주 상원의원은 “계좌 이체 가능 최소 금액이 2000달러로 확대되면서 환급 신청자들이 예전보다 쉽고 편하게 미청구 재산을 받을 수 있다”고 법 발의 당시 이에 대한 배경을 설명한 바 있다.


진성철 기자 jin.sungch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