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백신 접종률 최저’ 앨라배마 의료계, 참다 못해 기자회견 열어

교계 지도자·주민에 백신 접종 호소
“대홍수 경고하는 노아의 심정”

앨라배마주 보건부 관계자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자료를 점검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앨라배마주 보건부 관계자가 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자료를 점검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금 저는 노아가 된 심정으로 여기 서 있습니다. 앞으로 대홍수가 일어난다고 외치고 있습니다. 그런데 아무도 제 말을 듣지 않습니다. 너무 늦은 것 아닌지 모르겠습니다.” 앨라배마 주 모빌 카운티 의료위원회 위원장인 니나 포드 존슨 박사의 호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델타 변이가 급속히 확산 중인 앨라배마주의 의료관계자들이 지난 3일 기자회견을 열어 기독교 지도자들과 주민에게 백신 접종을 호소했다고 현지언론 ‘알닷컴’이 보도했다.

미국 남부 보수 기독교 중심지인 ‘바이블 벨트’에 속하는 앨라배마주는 백신 거부 정서로 인해 백신 접종률이 전국 최저 수준이다.

반면 최근 2주간 확진자는 급증하고 있다. 주 병원위원회에 따르면 2일 현재 앨라배마의 입원환자수는 1583명을 기록 중이다. 2주 전 입원 환자는 500여 명에 불과했다. 이런 추세는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했던 지난해 여름 입원환자수 1600명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앨라배마 모빌 카운티 의료위원회, USA 모바일 보건병원, 모바일 시청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종교 지도자들에게 호소했다.

포드 박사는 “종교 지도자들은 교인들에게 백신 접종을 촉구하고, 의료관계자를 교회에 초청해 현 상황에 대해 알려야 한다”며 “신자들에게 최근의 심각한 상황을 설명하지 않는 것은 배신”이라고 강조했다.

모빌 병원의 수석의학자인 빌 어드마이어는 “백신 접종 여부는 개인의 자유지만 이웃들을 생각해야 한다”며 “본인뿐만 아니라 가족과 주변 사람들을 지키고 싶다면 백신을 맞아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또 “최근 코로나 환자 급증세는 최근 18개월 이래 최악의 수준”이라며 “모빌 카운티의 응급실과 집중 치료실은 환자로 넘쳐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USA 모빌 보건병원의 마이클 장 박사는 “매일 아침 20, 25, 30명의 환자가 응급실에서 대기하며 병상을 기다리고 있다”며 “소아청소년과에서는 최근 12개월 동안 어린이 확진자가 500명 수준이었는데, 최근 5일간 어린이 환자 100명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