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해변 도시 확진율 ‘급상승’…뉴포트비치 11% 달해

북·중부 내륙의 두 배

최근 OC 해변 도시들의 코로나19 확진율이 치솟고 있다.

보이스오브OC는 UC어바인의 생물 통계학자 블라디미르 미닌을 인용, 2일자 온라인판에서 이같이 보도했다.

미닌에 따르면 뉴포트비치의 검사 대비 확진율은 11%에 달한다. 데이나포인트는 9.1%, 라구나비치는 8.5%다. 이는 지난 두 차례 유행에서 OC의 코로나19 핫 스폿으로 부각됐던 샌타애나와 애너하임 확진율의 약 두 배에 달하는 결과다. 샌타애나의 확진율은 5% 미만을 유지하고 있으며, 웨스트 애너하임의 확진율은 4.9%다.

미닌은 “기본적으로 OC 북부와 중부 지역 확진율은 5% 미만이지만, 해변 도시에선 예외 없이 확진율이 오르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6월 15일 가주 경제 전면 재개방 당시 1% 내외였던 OC의 확진율은 현재 OC보건국 집계에서 4.9%로 다섯 배 가량 뛰어올랐다. 가주 보건부 집계에선 이보다 높은 6.9%로 집계됐다.

미닌은 델타 변이 확산 이후 OC 전역에서 확진율이 높아지고 있지만, 해변 도시에선 그 정도가 특히 심하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해변 도시 확진율 급상승 이유로 관광객 등 외지인의 잦은 방문, 식당과 술집 내에 많은 이가 모이는 점, 일부 주민의 델타 변이 위험성 경시 등을 꼽았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