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리뷰] 제네시스 GV70 디자인·성능·승차감 만족 럭셔리 SUV

제네시스 GV70 시승기

심플·세련미 돋보이는 외관
'여백 미' 살린 인테리어 눈길
파워·응답성 뛰어난 주행성능

출시와 함께 ‘올해 최고 디자인의 럭셔리 SUV’로 평가받고 있는 제네시스 GV70. 산타바버러=박낙희 기자

출시와 함께 ‘올해 최고 디자인의 럭셔리 SUV’로 평가받고 있는 제네시스 GV70. 산타바버러=박낙희 기자

심플하면서도 강렬한 임팩트를 주는 GV70의 후측면 모습. 박낙희 기자

심플하면서도 강렬한 임팩트를 주는 GV70의 후측면 모습. 박낙희 기자

‘여백의 미’와 비행기 날개 단면 컨셉으로 세련미와 기능성을 갖춘 인테리어. 박낙희 기자

‘여백의 미’와 비행기 날개 단면 컨셉으로 세련미와 기능성을 갖춘 인테리어. 박낙희 기자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가 두번째 SUV모델로 출시한 GV70이 주류 자동차 전문매체들로부터 호평을 받으며 독일 럭셔리 브랜드의 경쟁 상대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본지를 비롯해 전국의 자동차 및 라이프 스타일 전문 매체 기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네시스미국법인(GMA)이 말리부와 샌타바버러에서 GV70 시승회를 개최했다. 태평양 연안 도로를 따라 직접 체험해 본 GV70을 소개한다.

▶업계 최고의 디자인과 사양

GV70은 제네시스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이어받은 역동적인 외형과 여백의 미를 살린 인테리어로 럭셔리하면서도 스포티함을 잘 드러내고 있다. 전체적인 인상은 제네시스 GV80과 스포츠세단 G70을 적절하게 믹스한 듯한 느낌이 든다.

제네시스 시그니처 디자인 엘리먼트인 크레스트그릴과 쿼드 램프에서 양 측면으로 이어지는 다이내믹 파라볼릭 라인이 후면 쿼드 램프까지 연결되면서‘제네시스’라는 아이덴티티를 확연히 드러내고 있다.



GV80에서 조금 과하다 싶었던 크레스트그릴이 볼륨 다운되면서 전체적인 디자인의 밸런스를 잡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 같다. 전면 양측 하부의 인테이크와 스키드 플레이트, 후면의 트윈 배기구 디자인으로 기본형과 스포츠형에 차이를 뒀다.

자동차 전문가들이 올해 출시된 럭서리 SUV 가운데 최고의 디자인이라고들 평가하는 것이 전혀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이번 GV70은 심플하면서도 강렬한 임팩트를 준다.

인테리어 디자인 역시 제네시스 시그니처 컨셉인 ‘여백의 미’를 살려 깔끔하면서도 세련미를 드러내고 있다. 특히 비행기 날개 단면에서 영감을 받은 타원형 디자인 컨셉트가 공조장치 콘트롤러와 지문 인식 센서가 위치해 있는 센터페시아를 비롯해 컵홀더, 도어핸들, 팔걸이 등에 적용돼 통일성과 일체감을 준다.

세계 최초로 차량에 탑재된 지문 인식 센서는 손가락 지문으로 차량 시동, 운전자 프로파일 표시, 발렛 모드 등을 작동시킨다. 파워 스티어링휠의 경우 기본형은 GV80과 동일한 디자인이나 스포츠형은 G70과 비슷한 쓰리 스포크 스티어링휠이 장착돼 있다.

네비게이션, 차량 주행관련 정보 등을 나타내는 14.5인치 대형 HD 디지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기본 장착돼 있으며 실내 분위기를 돋구는 앰비언트 라이팅도 곳곳에서 은은하게 빛을 발한다. 이외에도 조그 다이얼식 멀티미디어 콘트롤러와 G매트릭 강화유리로 제작된 로터리 노브 자동변속기가 위아래로 나란히 배치돼 있다.

운전석에 장착된 12.3인치 디지털 3D 클러스터는 운전모드에 따라 애니메이션 그래픽으로 디자인이 변한다. 12인치 헤드업 디스플레이(HUD)는 스마트 크루즈 콘트롤을 비롯해 주행 속도부터 차선 유지 보조, 네비게이션 등 다양한 정보를 표시해 준다.

세그먼트 최초의 운전석과 조수석 사이 센터 에어백을 포함해 8개의 에어백이 장착돼 있으며 고속도로 주행 보조,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등 운전 및 주행 관련 각종 편의, 안전 장치가 탑재돼 있다. 알루미늄 휠은 트림에 따라 18인치, 19인치, 21인치가 장착되며 13가지 외장 색상과 7가지 인테리어 색상 옵션이 있다.

시판에 들어간 GV70은 사륜구동(AWD)이 기본이며 트림과 옵션에 따라 2.5T 모델이 4만1000달러부터, 3.5T 모델은 5만2600달러부터 시작된다.

▶밸런스 잡힌 퍼포먼스

3.5T 스포츠 프레스티지 풀옵션 트림을 몰고 말리부 산간도로를 거쳐 태평양 연안 도로를 따라 샌타바버러까지 시운전했다. 375마력 출력은 차고 넘칠 정도로 여유로운 파워 주행을 가능하게 했다.

5가지 드라이빙 모드가 있는데 에코는 연비가 우선이라 주행에는 답답함을 느낄 수 있다. 시간에 쫓기는 출근 시에는 스포츠 모드로, 퇴근 시에는 컴포트 에코 모드를 이용하면 어떨까 싶다. 특히 운전석 마사지 기능은 하루의 피로감을 풀어주기 안성맞춤이다.

산간도로에서는 스포츠와 스포츠 플러스 모드로 주행했다. 컴포트 모드와 달리 스티어링휠 응답성이 민첩해지고 단단한 주행감을 제공했다. 스포츠세 단인 G70에 비해서는 차체가 높아 약간의 롤링이 보이기도 했으나 SUV라는 점을 고려하면 와인딩이나 코너링에서 차체를 단단히 잡아주며 치고 나가는 주행 성능은 충분히 만족스러웠다. 휠 구동을 전자제어하는 일렉트릭 리미티드 슬립 디퍼런셜 덕분에 구간에 따라서는 후륜구동 같은 주행감도 느껴졌다.

가속 성능은 시속 60마일 도달시간이 5초대를 기록해 일부 가속력을 중시하는 고가의 동급 경쟁차종에는 못 미쳤으나 럭셔리 스포츠 SUV로는 충분하다고 생각된다.

고속도로 주행에서는 세계 최초로 탑재된 머신 러닝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과 고속도로 주행 보조(HAD) 기능을 테스트했다. 항상 느끼는 점이지만 한국차들의 주행 보조 기능은 업계 최고 수준이 아닐까 싶다. 전반적인 승차감 역시 GV80 버금가는 안락함을 제공했다.

주행 소음은 시속 60마일에서 66~68dB로 세단 수준의 정숙성을 제공했다. 16개의 스피커가 뿜어내는 렉시콘 프레미엄 오디오 시스템은 마치 음악 감상실서 청음 하는 듯한 웅장함와 공간감을 제공했다.

118마일 주행 결과 평균 연비는 갤런당 19마일을 기록했다. 급가속 등 테스트 드라이브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조금은 아쉬운 부분이다. GV80이 10대 자녀를 둔 패밀리용이라면 GV70은 싱글 전문직 종사자나 커플, 어린 자녀를 둔 젊은 가정에 추천하고 싶다.




박낙희 기자 park.naki@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