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신재환, 도마서 깜짝 금메달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메달 획득
야구, 4일 일본 상대 준결승

2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신재환이 착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일본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신재환이 착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신재환(23·제천시청)이 한국 체조 사상 두 번째 올림픽 금메달 쾌거를 이뤘다.

2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기계체조 도마 결선에서 신재환은 1, 2차 시기 평균 14.783점을 받아 데니스 아블랴진(ROC)과 동점을 기록, 타이브레이크 규정에 따라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 체조가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낸 것은 2012년 런던 대회 양학선(수원시청)의 도마에 이어 9년 만으로 이번 신재환이 역대 두 번째다.

배드민턴 여자 복식에서는 한국 선수들끼리 동메달 결정전을 치러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조가 동메달을 획득했다.

이날 금메달과 동메달 1개씩을 추가한 대한민국은 금메달 6개, 은메달 4개, 동메달 9개로 메달 순위 9위에 올라 있다.

야구 대표팀은 이스라엘과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에서 11대 1, 7회 콜드게임 승리를 거두고 준결승에 올랐다. 대한민국은 4일 오전 6시(동부시간) 일본과 준결승에서 맞붙는다.

한국 여자핸드볼은 앙골라와 31대 31로 무승부를 기록, 1승 1무 3패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한국 탁구는 이상수(삼성생명), 정영식, 장우진(이상 미래에셋증권)으로 구성된 남자 대표팀이 4강에, 신유빈(대한항공), 전지희(포스코에너지), 최효주(삼성생명)로 짜인 여자 대표팀은 8강에 안착했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