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애플과 매각 협상 머스크, 애플 CEO 조건으로 제시"

WSJ 기자 저서 통해 폭로
양쪽 당사자는 모두 부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로이터]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로이터]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5년 전 팀 쿡 애플 CEO의 인수합병 제의에 자신이 애플 CEO가 되는 조건을 내걸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1일 CNN은 이달말 출간되는 팀 히긴스 월스트리트저널(WSJ) 기자의 저서 ‘파워게임:테슬라, 일론 머스크, 그리고 세기의 도박’에서 2016년 머스크와 쿡이 테슬라의 인수와 관련해 전화 통화를 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고 LA타임스의 리뷰를 인용해 보도했다.

모델3 출시를 앞두고 테슬라가 생산 지연과 자금난 등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던 와중 쿡이 인수를 제안했고, 이에 머스크는 그러겠다면서 “내가 CEO다”라는 조건을 내걸었다고 히긴스는 밝혔다. 쿡은 욕설과 함께 전화를 끊었다고 한다.

양측은 모두 책의 내용을 부인했다. 머스크는 지난달 30일 트위터를 통해 “쿡과는 서로 말해본 적도 없다”며 “애플에 테슬라 인수를 논의하기 위해 쿡과 만남을 요청한 적은 있지만 무산됐고 인수 조건이 제안된 적도 없다”고 애플과의 접촉을 부인했다.



지난해 12월 머스크는 테슬라 인수 논의를 위해 쿡과 접촉을 시도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밝힌 바 있다.

애플 측도 최근 뉴욕타임스 인터뷰를 인용하며 쿡이 “머스크가 세운 회사를 존증하지만, 그와 이야기를 나눠본 적은 없다”고 말했다고 못 박았다.

책 저자 히긴스는 “이 일화는 머스크가 직접 설명했다”며 당시 이를 직접 들었던 사람들이 있다고 주장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