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뉴욕·뉴저지 마스크 착용 권고

뉴욕시 전역, NJ 16개 카운티
감염자 증가로 CDC 착용 지침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새로운 실내 마스크 착용 지침에 따라 뉴욕시 전역 5개 보로와 한인들이 많이 사는 버겐카운티를 포함해 뉴저지주 16개 카운티에서 백신 접종자들도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달 27일 CDC는 각 카운티의 주민 10만 명 중 7일 평균 50~99명의 감염자(상당한 전파력)가 발생할 경우와 100명 이상(높은 전파력)일 경우에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도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이 기준에 따라 뉴욕시 5개 보로는 물론 뉴저지주 버겐·허드슨카운티 등 16개 카운티에 사는 주민들은 의무적인 것은아니지만 가능한 이에 따라야 하는 입장이 됐다. CDC는 실내 마스크 착용 지침에 대해 강제가 아닌 권고 사항이며 시행 여부는 각 주·지방정부가 결정하도록 지시했다.

지난달 28일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와 필 머피 뉴저지주지사는 해당 지침을 검토 중이라고 밝히면서 “실내 마스크 착용을 강력히 권고”한 바 있다.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은 실내 마스크 착용 지침을 2일 발표할 것으로 예고했다.

한편, 워싱턴포스트(WP)의 지난달 31일 보도에 따르면 CDC가 이같이 마스크 지침을 바꾼 이유로는 최근 매사추세츠주의 조사에서 조사 대상자인 감염자 469명 중 346명(74%)이 백신 접종을 마쳤는데도 감염된 델타 변이 ‘돌파감염’이 높은 비율로 나왔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물론 매사추세츠주 사례가 백신 접종의 효용을 부정하는 것은 아니다. NBC 방송에 따르면 백신 접종을 마친 미국인 1억6420만명 중 돌파 감염 사례는 12만5682명으로 약 0.08% 수준으로 나타났다.


심종민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