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VA 주지사 선거 후보 교육공약

맥컬리프(민) 커뮤니티 칼리지 무상교육 확대, 영킨(공) CRT 교육 금지

오는 11월 버지니아 주지사 선거에서 나서는 양당 후보가 전혀 다른 성격의 교육공약을 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테리 맥컬리프(민주) 후보는 커뮤니티 칼리지 무상교육 확대를 위한 재원 마련 방안 등 보다 구체적으로 고등교육 기회를 넓히고 현장에서 필요한 인력 개발을 위해 주력하는 모습을 보이는 반면, 글렌 영킨(공화) 후보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비판적 인종 이론(CRT)을 공립학교 교실에서 추방하는 등 이념 이슈에 치중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맥컬리프는 고교생의 대학인정 학점 수강을 장려하고 졸업후 2년제 커뮤니티 칼리지를 거쳐 4년제 대학 편입정책을 보다 유연하게 운영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는 주지사 재임기간(2014-2018년) 20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전국 실업률이 6.6%에서 3%로 낮아지는 동안 버지니아 실업률을 5.7%에서 3.3%로 낮추는 등 ‘일자리 주지사’ 칭호를 얻었다고 자랑했다.

조지타운대학 교육및인력개발센터 조사에 의하면 2027년 버지니아 일자리의 70% 이상이 2년제 대학 졸업 이상의 학력을 요구하게 된다.

맥컬리프는 “이 비율이 현재 57.4%인데 빠른 시간 내에 올릴 수 있도록 기반을 닦겠다”고 밝혔다.

현재 버지니아 주정부는 IT 등 인력 공급이 부족한 분야의 커뮤니티 칼리지 등록생 중 저소득층과 중산층 학생의 학비 면제 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다.

맥컬리프는 연방정부 코로나 경기부양법률 보조금 8억4600만달러중 상당 부분을 이 프로그램 예산 지원에 사용하겠다고 공언했다.

영킨은 K-12 공립학교 개혁에 초점을 맞추고 이념대결 이슈가 되고 있는 비판적 인종 이론을 전면 재검토하고 공립학교 수업현장에서 CRT를 교육하지 못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CRT는 구조적으로 영속하고 있는 인종차별 관행과 제도에 대한 재검토를 모토로 삼고 있다.

그는 “우리 버지니아의 교육은 아이들이 단순히 생존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아니라 아이들의 잠재력을 충분히 발휘하고 성공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옥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