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인축제'에도 델타변이 확산 불똥

귀국 뒤 자가격리 등에 한국 지자체 참가 꺼려
공원관리국 승인 받아…부스 60%만 돼도 진행

오는 10월 14~17일 개최 예정인 LA한인축제가 한국 지방자치단체들의 협조를 이끌어내는 데 난항을 겪고 있다. 미국 내 델타 변이 확산에 대한 과도한 두려움과 한국 귀국 후 자가격리 등으로 인해 축제 참여를 주저하는 지자체들이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LA한인축제재단 배무한 이사장과 박윤숙 이사는 지난 7일~24일까지 한국의 지자체 8곳과 후원 기업들을 방문, 축제에 관해 협의했다. 재단 측은 이번 방한 기간 동안 여느 때보다도 협상을 진전시키기가 어려웠다고 전했다.

배 이사장은 “한국 내에서 미국 코로나 상황을 아주 심각하게 받아들이는 분위기였다”며 “최근 한국에서도 코로나가 급증하는 상황이라 일부 지자체에서는 참가를 꺼리거나 규모 축소를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재단에 따르면 부산·경북 등은 대체로 합의를 본 반면, 경남의 경우 도지사 공석으로 이번에 축제 참여가 어려울 것으로 전해졌고, 전남 여수는 참여 부스를 10개에서 5개로 줄이는 등 일부 지자체들은 소극적인 모습이다.

박윤숙 이사는 “농수산물 업체들은 축제에 참여하고 싶어도 각 지방 정부에서 부스 설치비, 경비 등을 지원하기 때문에 지자체들의 협조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박 이사는 “참여 희망 업체 관계자도 미국 방문 후 귀국할 때 격리를 해야 하는 문제 때문에 참여를 망설이고 있다”면서 “재단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 난감하다”고 전했다.

재단 측에 따르면 현재 농수산 엑스포를 비롯해 행사장 내 부스 50% 정도가 현재 계약을 마친 상태다. 올해는 팬데믹 사태로 인해 계약금은 받지 않았다고 재단측은 밝혔다.

박 이사는 “예년 같았으면 (계약이) 많이 들어온 수준이지만, 현재로서는 앞날을 보장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일단 올해는 계약이 60%만 진전돼도 축제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축제를 개최했다가 더 큰 손해가 나진 않을까 걱정이 되지만 모두가 기다리는 만큼 취소할 수도 없는 상황”이라며 “지금까지 축제 중에 가장 힘든 상황”이라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반면 이번 한국 방문 기간 동안 소득도 있었다고 재단 측은 밝혔다. 지난 축제재단 분규사태로 지원금(2만 달러)을 끊었던 부산시가 지원을 재개하기로 합의했으며 또 한국의 대기업과 타이틀 스폰서로 계약을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이 밖에 몇 몇 중견기업들이 정기 후원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배 이사장은 지난 28일 LA시와 공원관리국과 협의해 축제 개최 승인을 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공원관리국으로부터 축제를 개최해도 좋다는 승인을 받았다”며 “축제 시작 5일 전부터 천막, 부스 등을 설치하고, 끝나고 이틀 안에 완벽히 청소를 마무리하기로 일정을 합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는 수익이 생기면 모두 한인사회에 기증할 예정이다”라고 포부를 밝히며 “원만한 축제 개최를 위해 많은 한국·한인 기업들의 후원이 필요하다. 많은 참여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장수아 기자 jang.suah@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