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한국 여자 에페 단체전 은메달…9년만에 결승 진출 이뤄

태권도 사상 첫 '노 골드'

최인정, 강영미, 이혜인, 송세라가 27일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 시상식에서 은메달과 올림픽을 위해 준비한 월계관 모양 반지를 보여주며 미소짓고 있다. [연합]

최인정, 강영미, 이혜인, 송세라가 27일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단체전 시상식에서 은메달과 올림픽을 위해 준비한 월계관 모양 반지를 보여주며 미소짓고 있다. [연합]

최인정, 강영미, 송세라에 후보 선수 이혜인으로 구성된 한국 여자 에페 대표팀이 27일(현지시간) 은메달을 획득했다.

앞서 개인전에서 김정환(국민체육진흥공단)의 남자 사브르 동메달 하나밖에 수확하지 못한 한국 펜싱의 이번 대회 첫 결승 진출을 이뤄내고, 여자 에페 종목에선 2012 런던올림픽에 이어 9년 만에 결승에 진출해 단체전 은메달을 가져왔다.

개인전에서 다소 아쉬운 성적을 남긴 한국 펜싱에 단체전 첫 주자로 나선 여자 에페가 반등의 신호탄을 쐈다.

특히 이번 올림픽을 준비하며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펜싱 대표팀 중에서도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던 여자 에페 대표팀이 그 주인공이 돼 메달의 의미가 더 커졌다.

“양성이라는 소식을 듣자마자 울었다”는 강영미를 비롯해 대표팀은 위기에서 더 힘을 냈다.

2016년부터 대표팀에서 여자 에페 선수들을 지도한 장태석 코치와 선수들은 더욱 똘똘 뭉쳐 단단해진 팀 워크로 올림픽 단체전 최고의 무대에 올라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 현재까지 금메달 3개를 싹쓸이한 양궁 대표팀을 비롯해 한국 선수단의 다른 메달리스트 중 직접 코로나에 걸렸다가 회복해 출전한 선수는 없었다.

여자 에페 팀은 세계랭킹 1위 중국을 꺾고 결승에 오르며 기세를 올렸지만 결승에서 27일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에서 열린 결승에서 에스토니아에 32-36으로 져 은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중국과의 준결승 승리를 자축할 때도, 에스토니아와의 결승전 패배를 위로할 때도 막 경기를 마친 최인정을 제외한 세 선수는 마스크를 끼고 피스트로 올라가 서로를 부둥켜안았다.

한편, 한국 태권도는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노 골드’에 그치면서 종주국의 체면을 구겼다.

한국은 태권도에서 이다빈(25)이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 A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태권도 경기 마지막 날 여자 67㎏초과급 결승에서 밀리차 만디치(세르비아)에게 7-10으로 져 은메달 추가에 그쳤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