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황선우, 자유형 100m 결승 진출…한국 선수 최초

수영천재 황선우(18·서울체고)가 도쿄올림픽 자유형 100m에서 아시아 신기록과 함께 한국 선수 최초로 자유형 100m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일궈냈다.

황선우는 27일 일본 도쿄아쿠아틱스센터에서 펼쳐진 남자 자유형 100m 준결승 1조 3레인에서 47초56으로 아시아 신기록을 세우며 3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 종목 아시아 최고기록은 중국 닝저타오가 보유한 47초65였다.

황선우는 준결승 1조 3위, 전체 16명 중 4위에 오르며 상위 8명이 오르는 결승에 안착했다.

황선우는 전날 예선에서 47초97의 한국 최고기록으로 전체 71명 출전선수 중 6위로 상위 16명이 오르는 준결승에 이름을 올렸다. 아시안 중 유일한 준결승 진출이었다. 그는 자신이 가지고 있던 종전 한국기록(48초04)을 0.07초 단축하며 전체 6위로 준결승에 오른 황선우는 하루만에 이 기록을 또 0.41초 줄였다.

2014년 중국의 닝쩌타오가 세운 아시아 기록 47초65를 0.09초 앞당겼다.

한편 황선우는 지난해 5월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마린보이’ 박태환의 48초42를 0.17초 앞당긴 48초25로 한국 신기록을 수립한 바 있다.자유형 100m 결승은 28일 오후 7시37분(서부시간)에 열린다.


원용석 기자 won.yongsuk@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