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남가주 이례적 폭우…몬순 영향

26일 LA다운타운 0.37인치
7월 중 역대 세번째 강수량
일부 내륙 지방 홍수주의보

고온건조한 남가주 지역에 이례적으로 폭우가 쏟아졌다. 고온다습한 몬순 기후가 남가주 지역으로 이동하면서 발생한 현상이다.

국립기상대(NWS)에 따르면 LA다운타운엔 26일 오전 5시까지 0.09인치의 비가 내렸다. 이는 역대 7월 기록 중 세 번째로 많은 강수량이다.

LA다운타운의 7월 최고 강수량은 지난 2015년의 0.38인치였으며 두 번째는 1886년의 0.24인치였다.

NWS 데이비드 스위트 기상학자는 “마운트 볼디의 경우 이날 같은 시간에 무려 0.37인치의 강수량을 기록했다”며 “이러한 기습 폭우는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내륙 일부 지방의 경우는 홍수 피해도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 이날 샌버나디노카운티, 인요카운티 등에는 오후 8시까지 홍수 경보가 내려지기도 했다. 이 지역들은 대부분 1인치 이상의 비가 내렸다.

스위트 기상학자는 “LA를 비롯한 벤투라카운티 산간 지역, 앤틸롭밸리, 샌타바버러, 샌루이스오비스포 등에서는 산발적으로 폭우가 쏟아질 수 있다”며 “몬순 기후로 인해 습도가 90%에 육박하고 폭우를 동반한 돌풍도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몬순 기후는 애리조나주 및 멕시코 북서부 사막지대에서 불어오는 뜨거운 열기가 가주에서 형성된 습한 대기와 만나 형성된 고온다습한 현상을 의미한다. 몬순 기후에 속하게 되면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폭풍우가 발생할 수 있다.

전문가들은 이번 폭우가 가주의 가뭄을 해갈하는 데는 별다른 도움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NWS 매트 모렐랜드 기상학자는 “이번 폭우가 가뭄이 극심한 가주에 도움을 줄 것이라는 생각은 잘못된 것”이라며 “이 정도 비로는 저수지나 주 전역이 처한 가뭄 현상을 해결하는데 별 다른 도움을 주지 못한다”고 말했다.


장열 기자 jang.y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