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삶과 추억] “문화가 밥 먹여준다” 일갈한 지성…권영빈 전 중앙일보 사장

한국 사회의 지성이자 논객이었고 문화예술 진흥에 힘쓴 권영빈(사진) 전 중앙일보 사장이 22일(한국시간) 별세했다. 78세.

경북 예천 태생인 권 전 사장은 서울대 사학과를 졸업하고 1965년 월간 세대사를 거쳐 1970년 중앙일보 출판국에 입사했다. 동서문제연구소장 겸 논설위원을 거쳐 현대사연구소 소장, 통일문화연구소 소장, 주필을 지냈다.

실사구시와 통합을 주장하는 날카로운 글을 썼다. 2005~2007년 중앙일보의 사장·발행인·편집인을 겸직한 후 퇴사했고 같은 기간 한국신문협회의 부회장도 지냈다. 삼성언론상(1999년), 위암 장지연상(2002년), 중앙언론문화상(2003년) 등을 받았다.

이후 경기문화재단 대표(2007~2012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2012~ 2015년), 한국고전번역원 이사장(2014~ 2018년), KBS교향악단 이사장(2015~ 2018년)으로 일한 고인은 문화예술이 국가와 사회에서 지니는 가치를 강조했다.

2014년 중앙일보 기고 글에서 고인은 “문화예술은 지적·정신적 가치 이외에도 사회적, 경제적 효용을 지닌다. 문화가 있는 삶은 개인 차원에 그치지 않는다. 사회통합·경제적 부가가치 창출, 국격을 높이는 데까지 연결된다. 문화예술이 실제로 밥을 먹여준다”고 했다. 유족은 부인 윤영애 상명대 불어교육과 명예교수, 딸 경화씨, 아들 세현씨.


김호정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