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투어멘토 박평식의 여행 이야기] 도시 전체가 ‘가우디 박물관’

스페인 바르셀로나

가우디가 가장 좋아하던 몬세라트 암벽에서 영감을 받은 카사 밀라는 유려한 곡선이 인상적이다. [아주투어 제공]

가우디가 가장 좋아하던 몬세라트 암벽에서 영감을 받은 카사 밀라는 유려한 곡선이 인상적이다. [아주투어 제공]

전 세계 여행자들이 스페인 제2의 도시인 바르셀로나(Barcelona)를 방문하는 목적 중에는 꼭 안토니오 가우디(Antonio Gaudi I Cornet, 1852-1926)가 들어있다. 오직 가우디의 흔적을 찾으려 바르셀로나행 티켓을 끊는 관광객들도 아주 많다. 그래서 바르셀로나 여행을 다른 말로 ‘가우디 투어’ ‘건축 기행’이라고도 한다.

지난달 스페인을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역시 가우디의 역작인 사그라다 파밀리아 성당을 방문하고 “이 성스러운 성당에서 삶의 경건함을 느낀다”고 고백한 바 있다.

‘성가족성당’이라고도 불리는 사그라다 파밀리아는 스페인 전체를 대표하는 랜드마크다. 가우디는 1926년 미사를 마치고 돌아오던 길에 전차에 치여 세상을 뜨기 전까지 일생을 오롯이 이 성당 건축에 매달렸다.

사그라다 파밀리아의 하늘을 찌를 듯 치솟은 4개의 첨탑과 옥수수같이 생긴 외관은 그 어디서도 본 적 없고 상상조차 해본 적 없는 독특함 그 자체다. 지구 방방곡곡을 누빈 필자조차 가우디의 작품 앞에서는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 사그라다 파밀리아는 가우디 사후 100주기인 2026년 완공될 예정이다. 일찍이 가우디도 이런 말을 남겼다고 한다. “이 성당은 천천히 자라나지만, 오랫동안 살아남을 운명을 지녔다”고.

바르셀로나에는 성가족성당 말고도 가우디의 또 다른 역작으로 손꼽히는 카사 밀라와 카사 바트요도 있다. 1907년 완공된 카사 바트요는 돌, 자기, 타일, 금속 등의 조각들을 건물 외벽에 기하학적으로 입히는 그만의 트랜카디스 기법이 잘 드러난 건축물이다. 바르셀로나의 수호성인 성 조지와 용의 전설이 모티프다. 용의 비늘이 지붕에 얹어진 형태이고 베란다는 해골과 뼈를 표현한 장식들로 꾸며졌다. 특히 지붕의 뾰족한 탑이 성 조지가 용을 찌른 창을 상징한다.

카사 밀라는 카사 바트요를 보고 밀라라는 사람이 가우디에게 의뢰해 지어진 고급 맨션이다. 산에서 영감을 얻은 가우디는 석회암과 철을 이용해 물결치는 산을 형상화해냈다. 옥상의 굴뚝을 산봉우리로 표현했고 건물 외벽은 부드러운 산 주름을 닮은 곡선으로 연출했다. 이 고급 멘션은 1984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지정됐다.

유명한 구엘공원도 결코 빼놓을 수 없다. 가우디와 구엘 백작의 합작품인 구엘공원이야말로 지구 위에서 가장 매력적이며 독특한 공원 중 하나다. 유네스코는 구엘공원을 두고 “인간의 창조적인 천재성이 어디까지 뻗칠 수 있는가를 구체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며 극찬했다. 멀리 지중해와 바르셀로나 시내가 한눈에 보이는 북쪽 언덕 위에 위치하며 중앙공장에서 보이는 과자의 집, 시그니처인 도마뱀 분수, 뱀처럼 구불구불한 벤치, 반쯤 기울어진 인공석굴 등 그만의 색깔이 분명히 드러나는 건축물들이 모여 있다.

‘바르셀로나는 가우디로 시작해 가우디로 끝난다’는 말이 유명할 정도로 그가 남긴 천재적인 창의력이 도시 곳곳에 남아 바르셀로나를 빛내고 있다. 다음 칼럼에서는 스페인의 수도 마드리드와 플라멩코의 고장 세비야 등 스페인의 중남부 지역을 소개하기로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