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캐나다, 핸드폰 요금 가장 비싼 나라

가장 저렴한 인도의 17배, 평균 요금 90달러

전 세계 통신회사의 데이터를 처리하는 티이피시언시(Tefficiency)사가 전세계 44개국의 휴대폰 요금제를 조사한 결과, 캐나다의 휴대폰 데이터 요금이 가장 비싼것으로 나타났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캐나다 국민의 월별 데이터 사용량은 44개국 중 가장 적었지만 1기가바이트당 데이터 요금은 가장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기준 1기가 바이트당 수익률 1위는 캐나다 통신회사가 차지했으며, 2위 국가의 업체보다 수익률 격차는 두 배가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핀란드의 모바일 시장 분석회사 '리휠의 보고서'에서도 이와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

리휠 보고서에서는 캐나다의 빅3 통신사(로저스, 벨, 텔러스)가 캐나다 무선통신 점유율 90%를 차지하고 있으며, 서비스에 비해 비싼 요금을 고객에게 부과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전 세계 168개 국가를 대상으로 조사한 핸드폼 요금 순위에서도 텔러스, 벨, 로저스 등 캐나다 빅3 통신사가 1위부터 3위를 차지했다.

리휠측은 "캐나다의 대형 통신사 3곳이 전세계 업체 중 가장 비싼 요금을 부과하고 있으며, 평균 요금이 월 90달러 이상"이라고 전했다.

이어 "캐나다의 통신요금은 가장 저렴한 요금제도를 가지고 있는 인도에 비해 17배나 높았다"고 덧붙였다.


권우정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