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총기살해 20%↑…정치권 네 탓 공방

VA 주지사·검찰총장 선거 이슈 격돌

최근 들어 버지니아의 총기사망사고가 급증하고 있지만, 정치권에서는 네탓 공방만 일삼고 있어 지탄을 받고 있다.

비영리단체 총기폭력사건 아카이브 기록에 의하면 올 초부터 7월13일까지 버지니아 내 총기사고 사망자는 256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221명에 비해 20% 이상 증가했다.

총기중상자도 466명에서 515명으로 늘었다.

하지만 공화당은 지난 8년 동안 민주당 주지사 정권이 이어지고 2019년 총선을 통해 민주당으로 상하원의회 다수당이 넘어가면서 이같은 사태가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버지니아 검찰총장 선거에 나선 제이슨 마이야레스 하원의원(공화)은 “민주당이 공공안전 이슈는 뒤로 미루고 주민 스스로를 보호하는데 필수적인 총기 소유의 자유를 박탈하고 각종 규제를 가한 탓에 이같은 일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바이러스 펜데믹 기간 규제강화로 인해 경제가 후퇴하면서 주민 스트레스가 증가한 탓에 총기사고가 늘어났다고 주장했다.

공화당 주지사 후보 글렌 영킨도 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민주당 후보인 테리 맥컬리프 전 주지사의 살상용 반자동소총과 일명 ‘고스트 건’으로 불리는 3D 프린트 자가제조 총기, 다연발 기관총 탄창 매매 금지 공약에 반대했다.

민주당은 총기관련 사고가 증가하긴 했으나 다른 강력사건은 줄고 있기 때문에 민주당의 공공안전정책이 성공했다는 입장이다.

2017년 버지니아의 총기관련 사망사건 비율은 인구 10만명당 3.9명이었으나 2020년 5명으로 급증했다.

하지만 성폭력, 강도, 방화, 상해 사건 등은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다.


김옥채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