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주택시장 ‘매물 가뭄’ 해소될까

최근 한달간 신규 리스팅 4% 증가
바이어 64% “구매 시기 좋지 않아”

주택시장의 극심한 매물 가뭄 현상이 다소 완화되는 분위기다. 높은 가격과 매물 부족으로 치열한 오퍼 경쟁을 초래했던 주택 시장은 최근 4주간 신규 주택 목록이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을 웃돌았다고 CNBC가 보도했다. 전국적으로 주택 가격은 여전히 높은 수준이지만 신규 리스팅이 증가하고 있어 집값 상승세가 한풀 꺽일 것으로 예상된다.

부동산 시장조사 회사인 레드핀에 따르면 지난 4일 마감 기준 4주 간 신규 리스팅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4% 증가했다. 2019년 같은 시기보다는 3% 증가한 수치다. 이에 대해 CNBC는 1년 이상 주택 시장에 폭풍이 불었지만, 마침내 바람의 방향이 바뀌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부동산 매물 정보를 올리는 MLS(Multiple Listing Service)에 등록된 리스팅(active listing)도 증가세로 돌아섰다. 현재 MLS 등록 리스팅은 1년 전보다 32% 여전히 낮은 수준이지만 지난 3월 초 이후 8% 늘어났다.

레드핀의 데릴 페어웨더 수석 애널리스트는 “많은 바이어가 더 많은 매물이 나올 때까지 기다리고 있다”면서 “구매하려고 경쟁하지 않으며, 연초처럼 긴박함을 느끼진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책모기지업체 패니 메이가 지난달 실시한 월간 주택 심리 조사에서 응답자의 64%가 ‘집을 사기 좋지 않은 시기’라고 답했다. 이는 전달인 5월(56%)보다 늘어난 수치다. 반면 판매에 대해서는 전달인 5월(67%)보다 더 많은 응답자(77%)가 판매하기 좋은 시기라고 답했다.

하지만 매물 증가에도 불구, 집값은 당분간 고공행진을 이어갈 전망이다. 지난달 매물의 무려 55%가 리스팅 가격보다 높은 가격에 거래됐다. 전년 동기(27%)의 2배에 달한다.

부동산 정보 분석업체인 코어 로직은 지난 5월 주택 가격이 전년 동기보다 15.4% 상승했으며, 2022년 5월까지 3.4% 상승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프랭크 마텔 대표는 “집값 상승 속도가 대출 비용 절감 등의 혜택을 앞지르면서 첫 집 구매자 등이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일부 구매자의 이런 어려움으로 인해 가격 상승세가 둔화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배은나 기자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