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리 건물 안전해요?” 문의 급증…가주도 건물 붕괴 우려 커져

LA 검사 조례안 내놓기로

플로리다주 12층 콘도 붕괴 사고로 가주에서도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LA데일리는 9일 “이번 붕괴사고로 인해 가주 지역에서도 주민들이나 주택 구매자들로부터 건물 안전에 대해 문의하는 사례가 크게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마리나 델레이 지역 16층짜리 주상 복합 건물인 마리나 시티 클럽에 사는 한 주민의 이야기를 전했다.

테리 히라노씨는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콘도 붕괴 소식을 접했을 때 마치 경고음이 울리는 것 같았다”며 “우리가 사는 건물도 물가에 있고 오래된 건물이다. 이 건물은 수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치권도 움직이고 있다. LA카운티 제니스 한 수퍼바이저는 “오는 13일 LA카운티의 오래된 건물을 조사 및 평가할 수 있는 관련 조례안을 내놓을 계획”이라며 “지금은 경각심을 가져야 할 때”라고 말했다.

레비&어렌저 회계 법인에 따르면 현재 가주주택소유주협회에 등록된 5만4782개의 주상복합 단지 중 2/3은 21년 이상 된 건물이다.


장열 기자 jang.yeo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