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케네소 골프장 살인사건 전말... “범죄 목격해서 살해”

 케네소에 있는 파인트리 컨트리 클럽에서 그린까지 진입한 흰색 픽업트럭. 경찰은 용의자가 이 트럭을 몰고 접근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사진= CNN 캡처]

케네소에 있는 파인트리 컨트리 클럽에서 그린까지 진입한 흰색 픽업트럭. 경찰은 용의자가 이 트럭을 몰고 접근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사진= CNN 캡처]

캅 카운티 케네소에 있는 파인트리 컨트리 클럽에서 지난 3일 오후 2시께 프로골퍼 진 실러를 포함한 남성 3명의 시신이 발견된 가운데 경찰이 6일 실러는 우연히 범행을 목격했다가 희생된 걸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경찰 관계자는 “실러는 (범행의) 목표가 아니었으며 골프장에서 우연히 범행을 목격한 뒤 이 때문에 살해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당시 목격자들에 따르면 일반인이나 인근 주민에게 위협이 되는 총격은 없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목격담을 토대로 용의자를 특정하고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