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가주 대도시들 실업률 우려

LA 180개 도시 중 174위
롱비치글렌데일도 하위권

지난 5월 기준 가주 대도시들의 실업률 개선 속도가 전국 다른 지역에 비해 뒤처지는 것으로 드러났다.

금융정보 전문업체 ‘월렛허브’는 전국 180개 주요 도시별 실업률을 올해 5월을 기준으로 지난해 1월과 5월, 2019년 5월 등과 비교해 얼마나 빠르게 회복했는지를 최근 분석, 발표했다.

그 결과 가주의 주요 도시들은 180개 도시 순위에서 하위권에 그쳐 개선 속도가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표 참조>

가주 도시 중 롱비치는 5월 실업률 10.6%를 기록했고 2019년 5월보다 실업률이 153.9% 악화한 것으로 드러나 실업률 개선 하위권 도시 3위에 올랐다.



이어 글렌데일은 같은 리스트에서 4위를 기록했고 뒤이어 LA 7위, 샌버나디노 8위 등 하위권 톱10에 가주 도시가 4곳 포함됐다.

월렛허브는 “뉴잉글랜드와 남동부 지역의 도시들이 팬데믹 이후 빠른 실업률 회복세를 보였다”며 “반대로 동부와 서부의 대도시들은 전년 동기, 전년 초 대비 등 다양한 비교에서 개선이 더딘 것으로 분석됐다”고 밝혔다.

실제 뉴햄프셔의 맨체스터는 2019년 5월 실업률보다 41.5% 낮아진 1.60%로 180개 도시 중 고용환경이 가장 개선된 곳으로 꼽혔고 인근 버몬트의 벌링턴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한편 6월 마지막 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은 이전 주의 41만5000건보다 줄어든 36만4000건으로 하락, 팬데믹 이후 최저를 기록했지만 지난달 19일 기준 실업수당 계속 청구자는 이전 주의 341만3000명에서 줄어들 것이란 예상을 깨고 346만9000명으로 늘었다.


류정일 기자 ryu.jeongil@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