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독립기념일, 우정의 종 울렸다…코로나로 멈춘 타종식 재개

300여명 참석 한미 우호 다짐

지난 4일 독립기념일을 맞아 샌피드로앤젤레스게이트파크 우정의 종 앞에서 지역 주민들과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우정의 종 보존위원회 박상준 회장이 기념 연설을 하고 있다. [우정의 종 보존위원회 제공]

지난 4일 독립기념일을 맞아 샌피드로앤젤레스게이트파크 우정의 종 앞에서 지역 주민들과 내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우정의 종 보존위원회 박상준 회장이 기념 연설을 하고 있다. [우정의 종 보존위원회 제공]

제245주년 독립기념일을 맞아 우정의 종 타종식이 지난 4일 진행됐다. 지난해 팬데믹으로 모든 타종 행사가 취소되면서 1년 반 만에 재개된 타종식으로, 이날 행사가 열린 샌피드로앤젤레스게이트파크 우정의 종각에는 한인 및 타인종 지역 주민 300여명이 참석해 미국의 독립기념일을 축하했다.

타종식에는 재니스 한 LA카운티 수퍼바이저와 스티븐 브래드포드 가주 상원의원, LA총영사관 박민우 영사, 대한인국민회 윤효신 이사장 등 내빈들이 참석해 다함께 우정의 종을 타종하며 한미 양국의 우호를 다지고 평화를 기원했다.

우정의 종 보존위원회 박상준 회장은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치르는 행사라 의미가 컸다”며 “다시금 한미 두 나라의 협력과 우호 관계 증진의 중요성을 되새긴 뜻깊은 시간이었다”라고 전했다.

우정의 종각에서는 지난 2019년 제야의 종 타종식을 마지막으로 지난해 팬데믹 기간 모든 타종 행사가 취소됐다가 올해 18개월 만에 타종식이 재개됐다.

우정의 종은 연간 독립기념일을 포함해, 제야의 종, 광복절, 미주 한인의 날, 미국 헌법의 날까지 5번 타종식을 진행한다.

18개월 만에 열린 타종식에서 내빈들이 함께 우정의 종을 타종하고 있다.


장수아 기자 jang.suah@koreadaily.com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