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투어멘토 박평식의 여행 이야기] 이곳을 보지 않고 협곡을 논하지 말라

그랜드캐년

그랜드캐년은 다양한 각도에서 감상해볼 가치가 충분하다. 사우스림에서 바라본 전경. [아주투어 제공]

그랜드캐년은 다양한 각도에서 감상해볼 가치가 충분하다. 사우스림에서 바라본 전경. [아주투어 제공]

애리조나 주, 아니 미국을 상징하는 그랜드캐년! 매년 전 세계 500만 명이 20억 지구의 역사와 마주하기 위해 이 거대 협곡을 찾는다.

그랜드캐년은 4억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콜로라도 강의 급류가 만들어낸 대협곡이다. 총 길이 1500피트, 해발고도는 7000피트에 달한다. 1919년 미국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됐고, 1979년 유네스코 자연유산에 등록된 인류의 자산이다.

그랜드캐년은 콜로라도 강을 사이에 두고 사우스림(South rim) 과 노스림(North rim)으로 나뉜다. 대자연이 빚은 최고의 걸작인 그랜드캐년이야말로 다리가 떨리기 전에, 가슴이 떨릴 때 다양한 각도에서 감상해 봐야 한다.

■사우스림 : 접근성이 뛰어나고 경치가 아름다워 관광객들에게도 가장 인기 있는 코스다. 매더(Mather)와야바파이(Yavapai) 포인트 등은 사우스림에서도 뷰가 좋기로 유명하다. 푸른 하늘과 강렬한 대조를 보이는 붉은 협곡은 두 눈으로 보면서도 믿기지 않을 만큼 초월적이며 환상적이다. 분명한 것은 글이나 사진으로는 그 웅장하고 입체적인 아름다움을 오롯이 표현할 수 없다는 사실이다. 캐년의 가장자리인 림에서 좌우로 끝없이 뻗어 나간 협곡을 바라보면 조물주께 바치는 찬미의 노래가 절로 나온다. 몇 번을 보아도 질리지 않는 경치, 그것이 그랜드캐년 사우스림이다.

■노스림 : 겨울철에는 눈이 많이 내려 공원을 폐쇄했다가 여름 한 철에만 개방하며 접근성도 떨어진다. 한 통계에 따르면 그랜드캐년 방문객 중 약 10% 정도만이 노스림을 방문한다고 한다. 이 10%의 방문객들이 누리는 축복은 1천 피트 높은 고도다. 지대만 높은 것이 아니라 수목이 울창하고 초원이 드넓게 펼쳐지는 등 남쪽에서 볼 수 없는 경관을 품고 있기에 멀리까지 찾아가는 보람이 있다. 노스림을 가보지 않고는 그랜드캐년을 논하지 말라, 이것이 전문가로서 필자가 내린 양심적인 지론이다.

첫 번째 명소는 그랜드캐년랏지다. 초대형 유리창을 액자 삼아 숨 막히는 절경이 펼쳐진다. 필자뿐만 아니라 누구나 한동안은 멍하니 밖을 내려다본다. 마치 꿈이라도 꾸는 듯 자연의 위대함에 경이로움마저 느껴지는 순간이다. 랏지에서 오솔길을 따라 걸으면 브라이트 엔젤(Bright Angel) 포인트다. 오솔길 좌우가 절벽이어서 마치 하늘 위를 걷는 기분이다. 포인트에 이르면 드넓은 애리조나 광야가 한눈에 담긴다.

또한 가장 높은 뷰포인트로 우리나라 백두산 높이인 임페리얼(Imperial) 포인트와 거대한 바위에 세모난 구멍이 뚫려 있는 앤젤스윈도우(Angels Window) 역시 노스림을 대표하는 또 다른 뷰포인트다.

여행은 언제나 옳다. 매일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우리에게 자유, 에너지, 희망, 행복을 듬뿍 부어 주기에! 그런 면에서 그랜드캐년은 최고 중의 최고 여행지다. 오죽하면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세계 100대 자연경관’ 중 으뜸으로 손꼽히겠는가!

US아주투어 대표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