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억울한 옥살이 시카고 40대

누명 벗었지만 결국 극단적 선택

10대 때 강간•살인범으로 몰려 교도소에서 청춘을 보낸 시카고 40대 남성이 긴 법정 투쟁을 통해 누명을 벗고 거액의 보상금을 손에 넣은 지 수년 만에 극단적 선택으로 생을 마감했다.

마이클 손더스 [이노센스 프로젝트 웹사이트]

마이클 손더스 [이노센스 프로젝트 웹사이트]

일리노이 사법당국은 1994년 시카고 남부 잉글우드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돼 17년간 억울한 옥살이를 한 마이클 손더스(42)가 지난 21일 오전 3시께 시카고 남서 교외도시 호머글렌의 자택에서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25일 밝혔다.

관할 쿡 카운티 검시소 측은 손더스가 자신의 머리에 총을 쏴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사망 원인을 이같이 판정했다.

당국은 자세한 사건 정황은 공개하지 않았다.

손더스는 15살 때인 1994년 11월 해럴드 리처드슨, 빈센트 테임스, 테릴 스위프트 등 3명의 친구와 함께 지역 주민 니나 글로버(30)를 성폭행한 후 목 졸라 살해한 혐의로 징역 40년형을 선고 받고 투옥됐다.

그러나 이들은 "경찰이 거짓 자백을 강요했다"며 재수사를 요청했고, 2011년 11월 피해자 글로버의 시신에서 채취한 DNA가 수사 초기 용의선상에 올랐던 조니 더글러스의 DNA와 일치한다는 사실이 확인되면서 비로소 자유의 몸이 됐다.

손더스와 세 친구는 시카고 시와 쿡 카운티를 상대로 '부당 판결'에 대한 피해 보상 소송을 제기했고, 2017년 시카고시로부터 총 3100만달러, 2019년 쿡 카운티로부터 총 2960만달러를 합의금으로 받았다.

손더스의 소송 대리를 맡았던 비영리단체 '무죄 입증 프로젝트'(Innocence Project) 소속 피터 뉴펠드 변호사는 "너무나 충격적인 소식이다. 손더스는 새로운 생활에 잘 적응하면서 같은 처지인 누명 쓴 수감자들의 무죄 입증을 도왔고, 학교에 가서 공부할 계획을 갖고 있었다"고 전했다.

뉴펠드 변호사는 손더스가 15살 때 경찰에 체포돼 30대가 되어서야 사회로 나온 사실을 상기하면서 "그는 지금도 밖에 나갈 때면 생기 넘치는 10대 같았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