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별 뉴스를 확인하세요.

많이 본 뉴스

광고닫기

기사공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
  • 공유

[우리말 바루기] 목숨 걸은(?) 사진

보도에 따르면 2015년 미국에서 상어에게 물려 죽은 사람보다 셀카를 찍다 죽은 사람이 더 많다고 한다.

이런 ‘셀카 사고’를 다룬 기사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제목이 있다. “목숨 걸은 사진”처럼 ‘목숨 걸은 ~’ 하는 표현이다.

‘걸다’를 활용할 때 이처럼 ‘걸은’을 쓰는 경우를 종종 접하게 된다. “A에게 돈을 걸은 사람은 모두 나와라”에서도 같은 표현을 볼 수 있다. 그러나 ‘걸은’은 잘못된 표현으로 ‘건’으로 바꿔 써야 한다.

맞춤법에 따르면 어간의 끝소리가 ‘ㄹ’일 때 ‘ㄴ, ㄹ, ㅂ, 오, 시’ 앞에서 ‘ㄹ’이 탈락한다. ‘걸다’의 어간 ‘걸-’의 경우 끝소리가 ‘ㄹ’로 끝나므로 ‘걸+ㄴ’이 될 때엔 ‘ㄹ’이 탈락해 ‘건’이 된다.

‘걸다’뿐 아니라 ‘절다’ ‘날다’ ‘늘다’ ‘내밀다’ 등을 활용할 때도 이런 잘못을 범하기 쉽다.

“땀에 절은 옷” “날으는 철가방” “늘은 몸무게” “내밀은 손” 등이 모두 잘못 쓰인 예다. “땀에 전 옷” “나는 철가방” “는 몸무게” “내민 손”으로 고쳐야 바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뉴스